• 최종편집 : 2018.11.17 토 18:40
HOME 뉴스 ICTㆍ과학 혁신기술&혁신제품
생기원, 용접자동화 ‘레이저 비전센서’ 개발외산비해 1/5가격... 조선업 등에 확산 전망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8.09.13 10:21 ㅣ 수정 2018.09.13 14:40  
  • 댓글 0

0.1mm 범위 내에서 분당 1m의 속도의 고속용접이 가능한 '레이저비전 센서'가 국내 기술진에 의해 개발됐다.

13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원장 이성일, 이하 생기원) 정밀가공제어그룹 문형순 그룹장이 이끄는 연구팀이 용접자동화 장비의 눈이라 할 수 있는 핵심부품 레이저 비전센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비전센서는 부재(部材)나 구조물 상의 용접선을 레이저로 탐색하고 움직임을 자동으로 추적해 용접 토치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정확하게 잡아주는 비접촉식 센서이다.

용접자동화 장비 센서의 종류는 크게 접촉식과 비접촉식으로 나뉘는데, 접촉식 센서는 내구성 저하 문제가 있어 유럽, 일본 등 제조 선진국에서는 비접촉식 센서를 주로 채택하고 있다.

▲ 생산기술연구원은 정밀가공제어그룹 문형순 그룹장이 이끄는 연구팀이 용접자동화 장비의 눈이라 할 수 있는 핵심부품 레이저 비전센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사진=생산기술연구원 제공>

그러나 국내에는 아직 상용화된 국산 비전센서가 없어 접촉식 센서를 사용하거나 대당 4천만 원~1억 원 가량의 외산 비전센서를 도입해 왔다.

그러나 외산 비전센서는 해외 업체로부터 기술 전수 및 A/S가 원활하지 않아 센서가 고장 나거나 공정 변동으로 센서 설정 값을 변경해야 할 경우 국내 기업이 이를 제대로 다룰 수 없어 운용에 성공한 사례가 많지 않았다.

연구팀은 지난 해 용접자동화기계 전문기업 베스트에프에이㈜로부터 국내 중소기업도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비전센서 개발을 요청받아 연구에 착수, 1년 만에 즉시 상용화 가능한 수준의 센서 모듈을 개발했다.

특히 모듈 가격을 외산 대비 5분의 1 수준인 1,000 ~ 1,500만 원 가량으로 크게 낮췄고, 모듈에서 용접모니터링 기능을 제외한 300 ~ 500만 원 선의 보급형 모델도 추가해 고객이 선택할 수 있는 제품의 폭을 넓혔다.

또한 용접부의 중심선을 노이즈 없이 깨끗한 3차원 영상으로 추적할 수 있는 영상처리 알고리즘을 자체 개발해 추적오차 최대 0.1mm 범위 내에서 분당 1m의 속도의 고속용접도 가능하다.

개발한 기술은 수요기업인 베스트에프에이㈜에 이전 완료되어 상용화를 통해 선박, 자동차, 정유, 건축, 풍력발전 등 용접이 필요한 제조업 분야에 두루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문형순 그룹장은 "용접은 어느 산업이든 많이 쓰이며 작업속도와 정확도가 생산성과 직결되는 만큼 자동화가 중요하다"고 말하며 “비전센서를 장착한 용접 자동화 장비가 중소 규모의 사업장까지 널리 보급되어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고 나아가 불황에 빠진 조선해양업계에 보탬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황두연 기자  dyhwang@jeonpa.co.kr

황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