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1.14 수 17:20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유튜브 국내 사용시간 1년새 42% '폭증'카톡·네이버 합쳐야 비슷…1인당 월 1077분 사용
  • 윤세훈 기자
  • 승인 2018.09.12 08:07 ㅣ 수정 2018.09.12 08:07  
  • 댓글 0

국내 이용자들이 유튜브를 보는 시간이 빠르게 느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톡과 네이버를 합쳐야 비슷한 수준이다.

12일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은 지난달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의 앱별 사용시간을 조사한 결과 유튜브 이용시간이 총 333억분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8월 234억분보다 42%가량 늘어난 것이다.

유튜브 앱의 월간순사용자수(MAU)는 3천93만명으로, 1인당 월 1천77분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카카오톡으로 199억분을 기록했고, 네이버(136억분), 페이스북(40억분), 다음(32억분) 등 순이었다.

유튜브는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많이 쓰는 앱으로 집계됐는데, 특히 10대는 112억분을 사용하며 2위 카카오톡(25억분)과 격차가 4배를 넘었다. 50대 이상도 유튜브(64억분)를 카카오톡(54억분)보다 오래 썼다.

이번 조사는 국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 2만3천여명을 대상으로 올해 8월 한 달 동안 해당 앱의 사용자들이 앱에 머무른 총 체류 시간을 집계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모집단인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수(3천712만명)의 성별·연령별 인구분포와 스마트폰 사용 비율을 고려한 표본집단 조사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