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10 금 16:54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상반기 글로벌 TV 판매 1억대 하회세계 시장 1·2위 삼성·LG전자도 고전…프리미엄 전략으로 하반기 반격
  • 윤세훈 기자
  • 승인 2015.07.02 08:36 ㅣ 수정 2015.07.02 08:37  
  • 댓글 0

올해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이 1억대 밑으로 떨어지면서 미국발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 이후 최악을 기록했다.

이같은 침체는 글로벌 TV 시장을 선도하는 한국업체들에 더 큰 영향을 미쳐 삼성전자와 LG전자의 TV 사업부문이 좀처럼 수익성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2일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 판매량은 총 9천900만대로 2009년 이후 처음으로 1억대를 하회한 것으로 추정됐다.

2008년 10월 발생한 금융위기로 2009년 상반기 TV 판매량은 전년 대비 대폭 감소한 8천800만대에 그쳤다.

이후 2010년 1억1천100만대로 1억대를 넘은 뒤 2011년 1억1천400만대, 2012년 1억300만대, 2013년 1억100만대, 2014년 1억300만대 등으로 꾸준히 1억대 이상을 기록했다.

올해 TV 시장 침체는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러시아 등 신흥국들의 통화가치 하락 현상으로 인해 현지 제품 가격이 인상되고 이는 다시 수요 감소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달러 강세로 유로 지역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발생한데다 세계 경기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으면서 TV 시장에 적신호가 켜졌다는 설명이다.

지역별로는 유럽이 전년 동기 대비 200만대, 북미가 100만대, 중동아프리카가 150만대 감소하는 등 대부분 지역이 역성장했다.

세계 TV 시장의 침체는 글로벌 1, 2위인 삼성전자와 LG전자에도 영향을 미쳐 이들 회사의 TV 사업부문은 매출 축소와 수익성 악화라는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1분기 국가별 점유율 집계에서도 한국은 35.1%로 중국 26.9%와 비교하면 한자릿수로 격차가 줄었다.

엔저를 등에 입은 일본업체들 역시 반등하면서 호시탐탐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기업들은 UHD(초고해상도)와 대화면 등 프리미엄 전략을 통해 하반기 대대적인 반격에 나설 예정이다.

LG전자는 최근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시장 확대를 위해 세계적인 정보기술(IT) 기업인 구글과 손을 잡고 공동 마케팅에 나서기로 했다.

또 터키 아야소피아 박물관에 올레드 TV를 설치하고 미국 초호화 리조트인 인스피라토에 납품하는 등 프리미엄 이미지에 맞는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2월 중순 국내 시장에 내놓은 프리미엄 SUHD TV가 3개월만에 1만대 판매 기록을 세운 삼성전자 역시 프리미엄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세계적 산업 디자이너 이브 베하가 디자인한 최상위 프리미엄 SUHD TV 82S9W를 출시하는가 하면 블럭버스터 '쥬라기 월드(Jurassic World)'나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의 첫 자체 제작 드라마 시리즈 '모차르트 인 더 정글(Mozart in the Jungle)'과의 공동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TV 제조업체의 한 관계자는 "상반기 위축됐던 TV 시장이 하반기에는 패널 가격 하락세, 유로화 환율 안정 등의 호재로 예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윤세훈 기자  yoonsh@xener.com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