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0.23 화 19:24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우본 공무원노조 "통합정원제로 인력난…원상회복해야""정규직 감축 목적으로 악용…일반직 280명 줄어"
  • 사회팀
  • 승인 2018.08.10 15:57 ㅣ 수정 2018.08.10 15:57  
  • 댓글 0

우정사업본부 공무원노조는 "정부의 통합정원제로 인해 인력난이 심해지고 있다"며 통합정원제로 줄어든 정원의 원상회복을 촉구했다.

통합정원제는 매년 각 부처의 일반직 공무원 정원 1%를 통합정원으로 지정, 단계적으로 주요 국정과제에 전환 재배치하는 제도다. 부처 간 인력 불균형 해소를 위해 지난 2013년 도입됐다.

10일 우본 노조는 "취지와 달리 정규직 공무원을 감축시키는 목적으로 악용됐다"며 "2016년까지 일반직(행정·기술직) 280명이 행정안전부로 회수되면서 현장의 인력난이 심화했다"고 지적했다.

노조에 따르면 2014년∼2017년 4월 숨진 우본 직원은 집배원 46명, 행정·기술직 37명, 비집배 우정직 38명에 이른다.

노조는 "우본 행정·기술직 공무원들은 적자 해소를 위해 수당을 받지 않고 초과근무를 하고 있다"며 "최근 2개월간 행정·기술직 공무원 노동자 3명이 사망하고 2명이 뇌출혈로 쓰러졌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우본 공무원노조는 11일 오후 1시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정원 원상회복을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