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0.19 금 12:10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김동연 "삼성 이재용 만났다"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방문…혁신성장·일자리 창출 논의
  • 특별취재팀
  • 승인 2018.08.06 10:03 ㅣ 수정 2018.08.06 13:53  
  • 댓글 0

경제 컨트롤타워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내 최대 기업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나 혁신성장을 논의했다.

▲ 김동연 경제부총리(완쪽)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6일 김 부총리는 경기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방문해 이 부회장을 만나 현장 소통 간담회를 열었다.

오전 10시 5분께 평택캠퍼스에 도착한 그는 간담회에 앞서 사무동 로비 앞으로 마중 나온 이 부회장과 악수한 뒤 방명록에 "우리 경제발전의 초석 역할을 하며 앞으로 더 큰 발전 하시길 바랍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이 부회장과 삼성임원들에게 동반한 관계부처 차관들을 소개한 뒤 "혁신!, 성장!" 구호를 외치며 단체 사진을 촬영했다.

이 부회장이 "바쁘신 일정에 와주셨다"며 환영한다는 뜻을 밝히자, 김 부총리는 "환대해주셔서요"라고 응답했다.

이어진 간담회에서는 민간과 정부 간 협력을 통한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청년 일자리 창출,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육성, 상생협력 강화방안 등이 논의됐다.

간담회에는 정부 측 인사로 김 부총리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삼성 측은 이 부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남·김현석·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노희찬·진교영 삼성전자 사장, 고한승 삼성바이오 에피스 대표이사 등이 모습을 드러냈다.

아울러 삼성전자 협력사 대표로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이사, 이용한 원익IPS 대표이사도 참석했다.

김 부총리의 삼성 방문은 작년 6월 취임 후 처음이다. 대기업 현장방문으로는 다섯 번째다.

김 부총리의 재벌 총수급 인사 면담은 작년 12월 LG그룹 구본준 부회장, 올해 1월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 3월 최태원 SK그룹 회장, 6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등 네 번이었다.

<연합>

특별취재팀  press@jeonpa.co.kr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