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10 금 16:54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MS '디스플레이광고- AOL' · '지도- 우버' 매각부진한 온라인 사업 축소 계획 밝혀
  • 김영일 외신기자
  • 승인 2015.06.30 09:28 ㅣ 수정 2015.06.30 10:49  
  • 댓글 0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가 부진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는 온라인 사업을 축소키로 했다.

이에 따라 MS의 디스플레이 광고 부문은 아메리카온라인(AOL)에, 지도 기술 부문은 우버에 넘어가게 된다.

29일(현지시간) MS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사업 매각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버라이즌의 자회사인 AOL은 앞으로 10년간 주요 국가들에서 MSN, 아웃룩닷컴, 엑스박스, 스카이프와 일부 앱에서 디스플레이 광고를 판매하게 된다.

또 AOL은 내년부터 빙 검색 엔진을 쓰기로 했다.

MS는 디스플레이 광고 부문에서 정리해고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부문에 근무해 온 MS 직원들은 AOL로 소속을 옮길 기회를 갖게 된다고 설명했다.

MS의 디스플레이 광고 부문 인원은 수백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조정에서 살아남은 이 회사 광고 부문의 나머지 임직원들은 빙을 바탕으로 한 검색 광고에 집중하게 된다.

이 회사는 또 광고주가 온라인 광고를 구매할 수 있는 기술 플랫폼을 제공해 온 앱넥서스와 다년 계약을 체결해 계약을 연장했다.

MS는 또 이미지 획득과 지도 데이터 프로세싱을 담당하는 지도 사업 부문 중 일부를 우버에 넘기기로 했다.

이에 따라 우버는 약 100명의 MS 임직원에게 자사로 이직할 기회를 주기로 했다.

MS는 웹 포털 MSN과 검색엔진 빙이 주력인 온라인 사업 부문에서 최근 5년간 100억 달러(11조 원)가 넘는 손실을 봤다.

MS는 보도자료에서 "오늘의 뉴스는 MS가 강점에 더욱 집중키로 했다는 증거"라며 "이 경우 검색, 검색 광고, 뛰어난 콘텐츠와 소비자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 MS의 강점)"이라고 말했다.

김영일 외신기자  youngkim@a-news.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일 외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