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19 수 20:00
HOME 뉴스 정부·정치
3차원 공간정보 기반 실감형 콘텐츠 기술에 416억원 투자
  • 홍구표 기자
  • 승인 2018.05.16 14:35 ㅣ 수정 2018.05.16 14:35  
  • 댓글 0

정부가 급증하는 고정밀 3차원 공간정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향후 5년간 총 416억원을 투자해 관련 기술을 개발한다.

16일 국토교통부는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공간정보 기반 실감형 콘텐츠 융복합 및 혼합현실 제공 기술 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수요처 맞춤형 고정밀 3차원 공간정보 갱신 및 활용지원 기술을 개발해 문화콘텐츠, 가상훈련 및 재난안전 등의 분야에서 3차원 공간정보를 실감형 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통해 행안부는 재난안전 분야, 산업부는 가상훈련 분야, 문체부는 영화 및 게임 콘텐츠 분야 적용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행안부는 시설물 안전관리를 위한 실내 공간정보 획득 기술과 비상시 즉시 대응할 수 있는 재난관리 가상훈련 지원 콘텐츠 제공 기술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공간정보와 가상현실 기술을 융합해 비행사고 상황을 조기 감지·예측해 대응할 수 있는 가상 비행훈련 모의 실험기 등을 개발한다.

문체부는 2020년부터 사업에 참여해 공간정보 기반의 영화, 게임, 관광 등의 콘텐츠 제작과 유통을 지원하는 인프라를 구축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실감형 공간정보 공유 생태계를 구축해 공공 및 민간의 공동 활용기반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구표 기자  press@jeonpa.co.kr

홍구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