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4 수 06:22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우본, 국악인 기념우표 '한국의 소리' 3종 발행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8.04.30 07:55 ㅣ 수정 2018.04.30 07:55  
  • 댓글 0
▲ '한국의 소리' 기념우표

우정사업본부는 국악인 3명의 모습을 담은 '한국의 소리' 기념우표 3종 총 75만6천장을 30일 발행했다.

이번 기념우표에는 전통무용가이자 해금 연주가인 김천흥(1909∼2007), 거문고 산조의 대가로 불리는 신쾌동(1910∼1977), 가야금 산조의 명인 김윤덕(1918∼1978) 씨의 모습이 각각 담겼다. 우표 전지에 있는 QR코드를 휴대전화로 찍으면, 국악인 3인의 연주를 들을 수 있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국악인 우표 발행이 전통 음악의 아름다움을 재조명하고 국악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두연 기자  dyhwang@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