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2 수 09:09
HOME 뉴스 경제ㆍ산업
대전 대덕특구 현장 목소리 특허제도 개선에 반영특허청, 17일 '제1차 대덕 특허 협의회'
  • 산업팀
  • 승인 2018.04.16 17:02 ㅣ 수정 2018.04.16 17:02  
  • 댓글 0

특허청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현장의 요구를 수렴하기 위해 정부, 기업, 공공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대덕특허협의회'를 구성하고 17일 대전 대덕테크비즈센터(TBC)에서 첫 회의를 한다.

대덕 특허 협의회는 대덕연구개발특구에 있는 기업, 공공연구기관 등의 특허 실무자가 한자리에 모여, 특허제도 이용자로서 느끼는 제도적 불편함이나 정책 방향을 논의하고 산업 현장에 도움이 되는 정책을 도출하기 위해 구성됐다.

협의회 회원으로는 한국타이어 등 대기업과 연구기반 혁신 중소기업, 국책 연구를 수행하는 공공연구기관 등 모두 13곳이 참여하며, 앞으로 참여 희망 기업 등을 대상으로 회원을 수시로 늘려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할 계획이다.

1차 회의에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특허정책·제도 개선방향'을 주제로, 올 상반기 특허청이 추진하는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에 대한 우선 심사', '3D 프린팅 데이터 전송 등에 의한 간접침해 규정 정비', '중소기업 출원에 대한 선행기술조사결과 사전제공 사업' 등 주요 정책을 발표하고, 현장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신상곤 특허심사제도과장은 "대덕 특구는 다양한 연구기관과 혁신기업이 밀집해 특허 출원이 활발한 지역"이라며 "대덕 특허 협의회에서 산업 현장과 정책당국과의 교감을 확대하고, 특허제도 개선방향을 정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허청은 분기별로 협의회를 열어 산업·연구현장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정책 개선에 힘쓰고, 협의회 논의사항에 대한 의견을 들을 수 있는 토론 코너를 홈페이지에 마련할 예정이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