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19 수 19:57
HOME 뉴스 사회문화 핫이슈
황창규 회장 늦장수사 '비난' <단독>경찰, 시간끌기로 법망 피할 시간 줘…KT노조 등 지적
  • 특별취재팀
  • 승인 2018.04.16 09:50 ㅣ 수정 2018.04.16 09:51  
  • 댓글 0

[본지단독] 경찰이 17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황창규 KT 회장을 피의자로 소환 조사한다.

16일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른 황 회장 집중 조사하는 부분은, 여야 국회의원 90여명의 후원회에 KT 법인자금으로 4억3천여만원을 불법 후원했다는 혐의다.

특히 KT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매한 뒤 이를 현금화해 국회의원들에게 '쪼개기' 방식으로 정치자금을 기부한 정황을 경찰이 포착해 수사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같은 혐의 내용은 이미 수개월 전부터 언론에 보도 됐는데도 불구, 경찰의 늦장수사가 혹여 황 회장을 봐주기 위한 일종의 ‘시간 끌기’라는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 황창규 KT 회장

황 회장의 불법정치자금 사건은 이미 지난해부터 사회여론단체들의 비난이 잇따른 데다, KT노조 또한 공공연하게 비리의혹을 지적했는데도 경찰이 이제 사 소환조사한다는 것 자체가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경찰 측은 그동안 정밀조사를 하느라 시간이 소요됐다는 주장이지만, 반면 황 회장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정치자금 불법지원을 은폐하기 위해 만반의 태세를 갖출 시간을 줬다는 게 노조 측의 지적이다.

더욱이 여야 의원들이 황 회장이 건네준 후원금이 ‘쪼개기‘ 형태의 불법정치자금으로 조성됐다는 것을 알면서도 받았다는 것은 분명한 범죄라는 점에서 주목되는 대목이다.

이런 사실을 모를 리 없는 경찰이 뒤늦게 황 회장을 소환 조사하는 모습이 마치 마지못해 하는 수사라면, 이 또한 정치권의 입김(?)에 의해 차일피일 미룬 게 아니냐는 의혹이 짙게 일고 있다.

이보다 훨씬 사건의 중요성이 떨어지는 다른 사건도 ‘적폐청산’의 이유를 들어 검찰이 직접 나서서 빠르게 구속을 원칙으로 하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란 점이다.

그런데도 이번 황 회장의 불법정치자금 지원 사건을 뒤늦게 조사하려는 경찰의 모양새가 마치 6.13 지방선거와 맞물려 뭔가 터드리려는 게 아니냐는 여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는 것.

따라서 황 회장에게 후원받은 여야 국회의원들 중에는 당의 입지가 높은 인물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경찰이 수사를 미뤘다가 6.13 지장선거에 때를 맞춰 조사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다.

현재 황 회장에게 후원받은 의원들은 불법정치자금인줄 몰랐다는 게 여야의 대변이지만, 사실 그동안 여야 상임위원회별 후원은 경제 분야의 상임위 같은 경우 지금 밝혀진 내용보다 더 광범위하게 확산되어 있을 것이란 추측이다.

이에 경찰이 통신재벌 KT만이 아닌 경쟁관계의 기업 또는 재벌그룹들의 상임위 후원내용을 이번 기회에 총체적으로 일괄 감사를 해야 한다는 여론이 빗발치고 있다.

지난 박근혜 정부 때에도 이석채 전임 회장의 검찰 수사가 진행됐었지만 도중에 흐지부지 물 타기(?)로 사건조사가 중단됐던 것도 재차 밝혀야 한다는 여론이다.

이번 황 회장 사건의 전모가 제대로 밝혀지지 않을 경우, 자칫 정치권에 불똥이 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특별취재팀  press@jeonpa.co.kr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