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2 수 09:32
HOME 뉴스 ICTㆍ과학
"국내 스마트폰 도매가 세계 2번째"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분석…韓 50만원, 日 59만원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8.03.14 06:34 ㅣ 수정 2018.03.14 11:02  
  • 댓글 0

우리나라에서 팔리는 스마트폰의 평균판매단가가 일본에 이어 전 세계에서 두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두 나라에서 팔리는 스마트폰이 애플 아이폰, 삼성 갤럭시 등 고가의 플래그십 모델이 많기 때문이다.'

14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작년 한국에서 팔린 스마트폰의 도매 평균판매단가(Wholesale ASP)는 466달러(한화 약 49만7천원)로 일본 557달러(59만4천원)에 이어 2위였다.

도매 평균판매단가는 제조사가 이동통신사에 공급하는 가격으로, 소비자가(출고가)는 이 가격에 국가별 유통마진 20∼30%가 붙는다. 국가별로 유통마진이 거의 비슷하기 때문에 소비자가도 해당 순서대로 높다고 보면 된다.

세계 1위 프리미엄폰 시장인 미국이 425달러(약 45만3천원)로 3위였고 호주(420달러·44만7천원), 스위스(415달러·44만2천원)가 뒤를 이었다. 수량 기준 세계 스마트폰 시장 1위인 중국은 209달러(22만3천원)로 41위, 인도는 128달러(13만6천원)로 77위였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은 애플 아이폰이 많이 팔려 ASP가 압도적으로 높다"며 "한국도 삼성, 애플, LG 순으로 플래그십 단말 판매 비중이 높아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애플이 50% 안팎의 점유율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고, 소니가 15% 내외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작년 기준 삼성 56.2%, 애플 17.7%, LG 17.4%다.

SA는 1∼5위까지의 순서가 2023년까지 변동이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우리나라 스마트폰 도매 평균판매단가는 올해 481달러(51만3천원), 2019년 491달러(52만3천원) 수준으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매 매출액 기준에서도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상위권을 차지했다.

작년 기준 중국이 935억8천만달러(99조8천억원)로 1위를 차지했고 미국(678억7천200만달러·72조4천억원), 인도(156억9천500만달러·16조7천억원), 일본(185억4천400만달러·19조8천억원) 등이 2∼4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96억5천300만달러(10조3천억원)로 8위였다.

SA는 2023년 우리나라 스마트폰 시장이 매출액 기준 125억8천600만달러(13조4천억원)로 6위 시장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SA는 "글로벌 스마트폰 도매 ASP는 5G,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등 기술혁신, 부품 가격 변동성 등을 감안할 때 향후 2년간 상승 추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도매 매출도 올해와 내년에 각각 5%씩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황두연 기자  dyhwang@jeonpa.co.kr

황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