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6.24 일 11:06
HOME 뉴스 사회문화
"서울, 세계 스마트시티 6위…1위는 싱가포르"인텔 후원 주니퍼 리서치 보고서 "스마트시티로 연간 125시간 절약"
  • 사회팀
  • 승인 2018.03.13 19:16 ㅣ 수정 2018.03.13 19:16  
  • 댓글 0

서울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주니퍼 리서치의 세계 스마트시티 톱 20 명단에서 6위에 올랐다.

13일 주니퍼 리서치가 이동성·헬스케어·공공안전·생산성 등 4가지 분야에서 상위 20개 스마트 시티를 선정한 결과 종합 1위는 싱가포르였고, 2위 런던, 3위 뉴욕, 4위 샌프란시스코, 5위 시카고 등이 서울보다 높은 종합순위를 차지했다.

분야별로 보면 서울은 헬스케어에서 싱가포르에 이어 2위에 올랐고, 공공안전에서 4위, 생산성에서 9위, 이동성에서 12위를 차지했다.

헬스케어 분야와 관련해 보고서는 "싱가포르와 서울은 모두 디지털 서비스 플랫폼과 원격 모니터링 장치를 포함한, 다양한 기술을 통해 고령자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싱가포르는 전 분야에서 1위로 꼽혔다.

인텔이 후원한 이번 연구 결과 스마트 시티는 시민에게 매년 125시간을 다시 돌려줄 잠재력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대표적으로 도로 주행부터 주차까지 통합 사물인터넷 기반의 인프라가 구축되면 차 안에서 낭비해야 했던 60시간을 아낄 수 있고, 인터넷과 연결된 디지털 헬스 서비스를 통해 병원 방문과 치료에 들어가는 시간 중 연간 약 10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또 공공안전과 생산성이 향상될 경우 각각 연간 35시간, 21시간을 아낄 수 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보고서는 "스마트시티로서 두각을 나타내는 도시들은 시민의 요구를 해결하고,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관공서·지역 업체·시민을 서로 연결하는 일에 집중적인 노력을 쏟고 있다"고 전했다.

새미어 샤르마 인텔 스마트시티 사물인터넷 솔루션 글로벌 총괄은 "도시 기획자, 정부, 기업, 소프트웨어 개발자, 스타트업 사이에서 스마트시티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협업이 이뤄지고 있고, 이러한 생태계는 앞으로 시민에게 더 큰 힘을 부여할 뿐만 아니라 탄소 배출량까지 줄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