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2 수 09:09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서울에 9월부터 전기차 시내버스 달린다"2025년까지 시내버스 3천대 전기버스로"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8.03.13 14:59 ㅣ 수정 2018.03.13 14:59  
  • 댓글 0

올해 9월부터 전기차 시내버스 30대가 서울 시내를 달린다.

13일 서울시는 녹색교통진흥지역을 통과하는 노선에 대기오염 물질 배출이 전혀 없는 전기차 30대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녹색교통진흥지역은 사대문 안 16.7㎢로, 73개 노선의 시내버스 2천대가 오가고 있다.

서울시는 올해 9월 전기버스 보급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40% 이상(3천대)을 전기버스로 바꿀 계획이다.

현재 서울 시내버스 7천400대는 모두 CNG(압축천연가스) 버스다. CNG 버스는 경유 버스보다 친환경적이지만 여전히 초미세먼지와 산성비의 원인이 되는 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녹스·NOx)을 내뿜고 있다.

서울에 전기차 시내버스가 도입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0년부터 2016년 말까지 남산을 오르내리는 전기차 순환버스가 운행됐다. 그러나 이 버스는 고장이 잦고, 오르막길을 오를 때 필요한 구동력이 약해 6년 만에 운행이 중단됐다.

노병춘 서울시 버스정책팀장은 "남산 전기차 순환버스가 도입될 당시보다 지금은 배터리 기술이 훨씬 발전한 상황"이라며 "전기차는 급행버스 빨간색, 간선버스 파란색, 지선버스 녹색으로 구분되는 기존 시내버스와 디자인도 다르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보급 촉진을 위해 전기버스 운행업체에 대당 2억9천400만원의 구매보조금과 대당 최대 5천만원의 충전시설 설치비를 지원한다. 현재 전기버스 대당 가격은 4억5천만원가량이다.

황두연 기자  dyhwang@jeonpa.co.kr

황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