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22 토 13:46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홍종학 "中企 중심 개방형 혁신창업국가 만들터"취임 100일 간담회…"마케팅 등 외부전문가 영입 확대하겠다"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8.03.13 14:31 ㅣ 수정 2018.03.13 14:36  
  • 댓글 0
▲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앞으로 중소기업 중심 경제구조 전환과 개방형 혁신 창업국가 건설을 위해 가시적 성과를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13일 홍 장관은 정부대전청사에서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어 "지난 100일은 중소기업 정책을 정비하고 기틀을 마련했던 기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11월 21일 초대 중기부 장관으로 취임한 홍 장관은 지난달 28일 '취임 100일'을 맞았다.

홍 장관은 앞으로의 계획과 관련해 "개방형 혁신, 상생 혁신, 클러스터·협업형 창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중기부를 구글 등 글로벌 기업처럼 매일매일 혁신하는 학습조직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밝혔다.

특히 "혁신센터, 테크노파크(TP·지역별 산업기술단지) 등 주요 기관장은 공개 채용을 원칙으로 하고 마케팅 전문가를 핵심 보직인 판로정책과장에 개방하는 등 외부전문가 영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그간의 성과와 관련해 '혁신성장, 일자리·소득주도 성장, 공정경제' 등 세 가지 축 성장전략을 중심으로 정책 정비를 추진해왔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민간과 시장이 주도하고 정부가 후원하는 방식으로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했다고 자평했다. 민간 중심 벤처생태계 혁신방안과 창조혁신센터 개편 등을 대표 사례로 꼽았다.

현대차그룹이 2·3차 협력사의 최저임금 인상 지원 등을 위해 중기부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1천500억원 규모 자금을 낸 것과 대기업의 중소기업 기술탈취 근절 대책을 마련한 것을 상생 혁신의 대표적 사례로 들었다.

각종 지원 사업에서 일자리 창출 기업을 우대하는 등 일자리 중심으로 정책을 개편한 것도 성과로 꼽았다.

홍 장관이 이끄는 중기부는 그동안 관련 법률 총 8건과 시행령 총 1건을 개정했다.

상생결제로 납품대금을 받은 경우 그 비율만큼 2·3차 기업에 상생결제로 지급하는 것을 의무화한 '상생협력법' 개정과 창업기업의 12개 부담금 면제 시한을 5년 연장하는 '창원지원법' 개정 등이 대표적이다.

홍 장관은 취임 후 100일 동안 사흘에 한 번꼴로(총 38회) 현장 방문을 했다.

현장 애로와 정책 건의를 듣고 최저임금 인상 관련 정부 지원 정책인 일자리안정자금을 홍보하는 것이 주요 목적이었다.

현장에서 나온 건의사항 85건 중 46건에 대해 제도 개선을 마쳤고 33건에 대해 제도 개선을 검토 중이다.

중소기업 정책을 민간의 시각에서 혁신하기 위해 학계·연구원·전문가 38명으로 구성된 '중소기업 정책기획단'을 발족한 것도 성과로 꼽았다.

중기부 조직 내에서는 익명 게시판인 '아무말 대잔치'를 통해 수평적 소통을 늘렸다. 시행 이후 86일간 하루 평균 5건의 의견이 올라왔다. 보고서 꾸미기 시간을 줄이고 내용에 집중하자는 '원클릭 줄이기 보고서' 제안 등이 채택됐다.

이밖에 업무 성과 중심의 개방형 인사제도를 운영하고 부처 승격에 따른 신설 직위의 50% 이상을 외부 공모로 임용한 것이 그간의 성과로 꼽힌다.

홍 장관은 "이제는 정비된 정책과 업무혁신 역량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성과 창출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황두연 기자  dyhwang@jeonpa.co.kr

황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