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0.22 일 06:40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산업부 산하 25곳서 805명 부정 채용"
  • 정치팀
  • 승인 2017.10.12 16:19 ㅣ 수정 2017.10.12 16:19  
  • 댓글 0

지난 수년간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 25곳에서 채용비리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12일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감사원과 산업부 감사를 분석한 결과, 감사 대상 28개 기관 가운데 25곳에서 채용 비리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부정 채용과 제도 부실 운영 등으로 18개 기관에서 최소 805명의 부정 채용자가 적발됐다고 덧붙였다.

감사원은 지난 3월부터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 23곳에 대해 감사를 벌였고, 산업부도 올해 직원 100명 이하 소규모 공공기관 5곳에 대한 감사를 별도로 실시했다. 감사 대상 기간은 2012년께 이후 최근까지다.

강원랜드는 수질·환경 분야 경력직 채용업무가 부당하게 처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장의 지시로 자격요건에 미달하는 권성동 의원(자유한국당)의 비서관이 채용됐다고 이 의원은 지적했다.

원자력문화재단은 2014~2015년 전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 인사와 재단 명예 퇴직자 2명을 공모 절차 없이 연구위원으로 위촉했다.

전략물자관리원과 로봇산업진흥원에서도 공모 절차를 무시하고 이전 채용 면접에서 불합격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신규 직원을 채용했다.

이 의원은 "채용부정은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되는 우리 사회의 적폐"라며 "산업부는 채용과 관련한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산하기관에 배포하고, 해당 기준이 엄격하게 지켜지도록 상시 감사제도를 안착시켜야한다"고 밝혔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