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0.22 일 06:40
HOME 뉴스 ICTㆍ과학
"이통사, 휴대폰 유심 바가지 장사"변재일 의원 '유심발주계약서' 공개…"2~6배 남겨 먹어"
  • 정치팀
  • 승인 2017.10.12 15:11 ㅣ 수정 2017.10.12 15:11  
  • 댓글 0

이동통신업체들이 휴대전화기 유심(USIM·범용가입자인증모듈)을 1천∼3천원에 납품받아 5천500∼8천800원에 판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변재일(충북 청주 청원) 의원은 업계를 통해 입수한 유심발주계약서를 확인한 결과 금융기능이 없는 4세대(4G) 이동통신용 나노 유심 납품 가격이 개당 1천원으로 표기되어 있었다고 밝혔다.

교통카드, 모바일뱅킹, 신용카드 기능을 지원하는 금융LTE 유심의 납품 가격은 개당 3천원이었다.

과기정통부가 변 의원에게 제출한 '이통사별 유심 공급량 및 판매가격' 자료(부가세포함)에 따르면 6월 기준으로 SK텔레콤은 금융유심을 8천800원, 일반유심을 6천600원에, KT는 LTE유심을 8천800원, 3G유심을 5천500원에, LG유플러스는 LTE유심을 8천800원에 판매했다.

SKT 일반유심의 경우 판매가격이 부가세 포함 6천600원으로, 원가의 6배에 이르렀다고 변 의원은 지적했다.

그는 "이통3사의 경우 지난 5년 동안 유심 8천만 개를 판매하여 약 7천억 원에 달하는 수익을 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통사는 금융LTE 유심의 경우 2배 이상, 일반 LTE 유심은 6배 이상 비싼 가격에 판매하며 수천억 원의 이익을 남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량 발주의 이익까지 누리는 이통사는 유심원가를 감안해 유심가격을 현실적인 수준으로 책정하여 국민들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완화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표] 이통사별 유심 공급량 및 판매가격
(단위 : 만개/원, 부가가치세 포함) [과기정통부 자료]

이통사 구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6월
공급
현황
판매
가격
공급
현황
판매
가격
공급
현황
판매
가격
공급
현황
판매
가격
공급
현황
판매
가격
SKT 금융 710 9,900 557 9,900 718 8,800 747 8,800 348 8,800
일반 320 7,700 310 6,600 123 6,600 19 6,600 2 6,600
1,030 867 841 766 351
KT LTE 515 9,900 491 9,900 469 8,800 436 8,800 203 8,800
3G 67 5,500 35 5,500 16 5,500 11 5,500 5 5,500
582 526 485 447 208
LGU+ LTE 470 8,800 370 8,800 416 8,800 409 8,800 195 8,800

[표] 최근 5년 통신사별 유심 매출 현황
(단위, 백만원) [과기정통부 제출자료를 변재일 의원실이 재구성]

이통사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6월
SKT 94,930 75,603 71,302 66,990 30,756 339,581
KT 54,670 50,534 42,152 38,973 18,139 204,468
LGU+ 41,360 32,560 36,608 35,992 17,160 163,680
190,960 158,697 150,062 141,955 66,055 707,729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