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0.22 일 06:40
HOME 뉴스 ICTㆍ과학
아이폰8 배터리 팽창·균열 신고 잇따라현재까지 각국 피해 사례 6건 접수…이달 말 국내 출시 앞두고 관심
  • 국제팀
  • 승인 2017.10.09 06:03 ㅣ 수정 2017.10.09 06:03  
  • 댓글 0

일본, 캐나다 등에서 아이폰8 배터리가 부풀어 오른다는 신고가 잇따르면서 애플이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8일(현지시간) IT매체 더 버지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6일 "(배터리 팽창 문제에 대해) 주시하고 있다. 조사하고 있다"는 공식 성명을 내놨다.

가장 먼저 보고된 것은 지난달 말 알려진 대만 사례다. 대만 여성이 구매한 아이폰8플러스가 충전 도중 배터리가 팽창하면서 균열이 생겼다.

이어 일본, 중국, 캐나다, 그리스에서도 비슷한 사례 6건이 현재까지 보고됐다. 배송 직후 혹은 충전 도중 아이폰8의 내장 배터리가 부풀어 올라 디스플레이와 본체가 벌어졌다는 것이다.

다만 작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와 달리 현재까지 보고된 사례에는 배터리에 불이 붙은 제품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이달 말 국내 아이폰8 시리즈를 출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배터리 균열 논란이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린다.

업계에 따르면 애플 코리아는 이달 27일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아이폰8 예약판매에 들어가 다음 달 3일 국내에 출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 22일 미국, 일본, 중국 등 1차 출시국에서 판매가 시작됐다.

더 버지는 "아이폰8의 판매량에 비하면 보고된 피해 사례는 적은 편"이라며 "삼성 갤럭시노트7 사태를 상기해볼 때 애플은 배터리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원인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