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2.14 목 20:49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유통업계, 로봇도우미 전쟁 '본격화'대화는 기본, 상품추천에 춤까지…4개국어 서비스·악기 연주도
  • 산업팀
  • 승인 2017.10.07 06:20 ㅣ 수정 2017.10.07 06:26  
  • 댓글 0

유통업계에 로봇 쇼핑 도우미 경쟁이 시작됐다.

단순한 매장 안내 기능을 넘어 고객에게 적합한 상품을 추천해주고 아이들에게 연주와 놀이 등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화와 소통은 기본이다.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대화가 가능하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은 지난 8월 업계 최초로 '쇼핑봇'을 선보였다.

쇼핑봇은 전면에 큰 화면의 태블릿을 장착했다. 한글과컴퓨터의 한국어 기반 음성인식 통역 소프트웨어인 '말랑말랑 지니톡'이 탑재돼 외국인 쇼핑객에게 통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쇼핑봇이 지원하는 언어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이며 앞으로 프랑스어, 독일어, 러시아어, 아랍어 등으로도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마트는 지난달 스타필드 고양의 토이킹덤에서 인공지능(AI)을 탑재한 휴머노이드 로봇 '띵구'를 선보였다.

사람과 자연스럽게 대화하고 상품을 추천해주는 쇼핑도우미 로봇이 국내 쇼핑매장에 처음 등장한 것이다.

띵구는 일본 소프트뱅크 로보틱스 사(社)가 개발한 키 58㎝인 휴머노이드 로봇 기종 '나오(Nao)'에 미국 IBM이 개발한 인공지능 플랫폼인 '왓슨(Watson)'을 탑재했다.

어린이 고객의 얼굴을 보고 나이·성별 등을 판단해 적합한 행사상품 완구를 추천해주거나 길을 묻는 어린이에게 매장 안내를 해준다.

음성으로 아이들에게 단답형 퀴즈를 내면 아이들이 맞추는 '음성 퀴즈' 서비스를 제공하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악기 연주나 원숭이 등의 동물을 흉내 내 어린이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주기도 한다.

롯데백화점도 소공동 본점에서 오는 10일부터 로보틱스 사가 개발한 휴머노이드 로봇 '페퍼'를 정식으로 선보인다.

롯데백화점은 쇼핑객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고 여러 서비스를 편리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페퍼를 도입한다고 설명했다.

키 1.2m, 무게 28㎏인 페퍼는 현존하는 로봇 중 움직임과 감각이 사람과 가장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람의 얼굴을 인식하고 사람의 눈을 보면서 말할 수 있으며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4개 국어로 고객과 소통이 가능하다.

유통업체 관계자는 "고객들에게 쇼핑에 새로운 재미를 더해주기 위해 인공지능(AI)과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다양한 로봇 서비스가 나올 것이다"고 전망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