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2 금 12:31
HOME 뉴스 국제 핫이슈
"아이폰 중고가 10% 떨어질 때 삼성폰 30% 하락"SA, 프랑스 모바일 중고 매매 사이트 거래 조사
  • 산업팀
  • 승인 2017.08.15 07:16 ㅣ 수정 2017.08.15 07:52  
  • 댓글 0

애플 아이폰의 중고가가 하락하는 속도보다 삼성 갤럭시폰의 중고가가 떨어지는 속도가 훨씬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SA가 작년 11월부터 올해 7월까지 프랑스의 모바일 중고 매매 사이트 'Love 2 Recycle'에서 거래된 아이폰7과 갤럭시S7의 가격을 비교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

작년 9월 7일에 출시된 아이폰7(32GB 기준)은 출시 후 6개월이 지난 올해 3월까지 원래 판매 가격의 91∼95% 수준을 유지했다. 8개월이 지난 올해 5월 중순까지 87∼88% 수준이 유지됐고 10개월 후인 7월에는 74∼78% 수준이었다.

반면 갤럭시S7의 중고가 하락세는 더 가팔랐다.

작년 3월 10일에 출시된 갤럭시S7은 출시 8개월이 지난 작년 11월 중고가가 판매 가격의 69∼71% 수준이었다. 출시 1년이 지난 7월에는 54∼55% 수준에 그쳤다.

각 제품의 출시 22주째를 기준으로 비교해 보면 아이폰7이 판매가의 91%를 유지할 때 갤럭시S7은 69%로 떨어졌다.

SA는 "스마트폰 출시 이후 같은 기간을 기준으로 봤을 때 애플의 아이폰이 삼성 갤럭시보다 가치가 컸다"며 "아이폰 중고가가 갤럭시 중고가보다 대략 10∼15% 정도 가치가 크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두 제품은 보상 판매(판매자가 구 제품에 대해 자산가격을 인정해주는 것) 가격에도 차이가 있었다. 다만 보상 판매 가격은 중고가와 달리 완만하게 가격이 떨어졌다.

각 제품의 출시 22주째를 기준으로 아이폰7 보상 판매 가격이 출고가의 51%일 때 갤럭시S7은 36% 수준이었다. 37주차에는 아이폰 보상 판매 가격이 출고가 47%, 갤럭시S7 가격은 34%로 떨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중고가는 결국 브랜드파워를 반영하는데 아이폰 중고가는 다른 스마트폰과 비교할 수 없게 비싸게 유지되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