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2 금 11:51
HOME 뉴스 국제
페이스북이 경쟁자 스냅의 부진을 먼저 알아챈 이유는데이터보안앱 오나보, 경쟁사 동향파악 '비밀병기' 역할
  • 국제팀
  • 승인 2017.08.15 06:50 ㅣ 수정 2017.08.15 06:50  
  • 댓글 0

페이스북이 2013년 인수한 이스라엘의 보안업체 오나보(Onavo)가 경쟁사의 동태를 파악하는 비밀 병기로 활용되고 있다고 월 스트리트 저널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의 경쟁자인 스냅챗은 사용자 기반 성장세가 지난해 4분기에 둔화됐고 올해 2월 이를 정식으로 발표했다. 정통한 소식통들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발표가 나오기 몇달 전부터 이를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페이스북이 사전에 이를 파악할 수 있었던 것은 오나보가 무료로 배포하는 데이터 보안 앱을 통해 사용자들의 스냅챗 이용 현황을 낱낱이 관찰할 수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오나보는 데이터 보안 앱을 사용하는 이용자들의 정보를 페이스북의 서버들에 재전송하고 페이스북은 이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해 상품 개발팀이 분석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는 것이다.

개발팀은 그 덕분에 사용자가 어떤 앱들을 사용하는지는 물론 사용시간, 빈도, 사용자의 거주지와 성별 등의 정보를 낱낱이 파악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앱 리서치 회사인 센서 타워는 이 회사의 데이터 보안 앱인 오나보 프로텍트의 다운로드 회수는 2천400만회에 달하며 주로 안드로이드 OS 사용자가 다운로드 한 것으로 추정했다.

월 스트리트 저널은 페이스북의 오나보 활용 실태를 잘 아는 십여명을 접촉한 결과, 오나보가 수집한 정보는 경쟁자들의 동태 감시는 물론 새 상품을 구축하는 데도 도움을 주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은 1년전 이맘때 스냅의 '순간 사라짐'과 시각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복제한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선보였다. 페이스북 측은 오나보를 통해 스토리가 등장한 이후 스냅챗의 사용자 기반이 주춤해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페이스북이 동영상 기능을 강화하고 인스타그램의 스토리를 메신저와 왓츠앱, 페이스북 등 모든 앱으로 확대한 것도 역시 오나보의 정보를 토대로 채택한 전략이었다.

소식통들은 2014년 페이스북이 모바일 메신저 앱인 왓츠앱을 사들이기로 결정한 데도 오나보가 한 몫을 했다고 전했다. 왓츠앱에 지불한 가격은 220억 달러로, 페이스북으로서는 창사 이후 최대 규모의 기업 인수였다.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