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2.14 목 20:49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이효성 "공정성 안지키면 책임 물을 수 있다""방문진 이사 임명권에 임면도 포함…제구실 하는 방송 만들겠다"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7.08.11 11:18 ㅣ 수정 2017.08.11 11:19  
  • 댓글 0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11일 "공영방송 사장이 공적 책임과 공정성을 지키지 않았다면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방통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를 예방한 후 기자들과 만나 "MBC 사장과 이사회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의 임기는 법적으로 보장돼 있지만, 다른 한 측면에서 그것이 무조건 꼭 그렇게 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이 방통위원장은 "정연주 전 KBS 사장의 소송에서 대법원이 '임명'은 '임면'을 포함한다고 했다"면서 "방통위가 (방문진의) 이사장과 이사를 임명하는 것으로 돼 있어서 임면도 할 수 있고, 궁극적으로 사퇴를 포함한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권한도 포함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방통위원장은 다만, "방통위가 MBC 측에 직접 취할 수 있는 조처는 없다"며 "일차적으로 제가 MBC 이용마 해직기자를 만났고 '공범자들' 영화도 봤고 실태조사도 하고 그런 것에 기초해서 방문진에 대해 어떤 조치를 할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위원들과 상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방통위에 야당 위원도 계시기 때문에 상당한 정도의 시간은 불가피하게 걸릴 것"이라며 "MBC 사측의 얘기도 들어볼 수 있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방통위원장은 우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방송을 정상화하겠다는 것은 특정 정치세력에 유리한 방송을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어떤 세력이나 정권에도 흔들림 없는, 제구실하는 방송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객관적인 지표가 보여주듯이 공영방송이 여러 가지 나락으로 떨어진 상태"라며 "저에 대한 기대와 부탁을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방통위원장은 "통신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협조하면서 이용자들의 요금 부담을 줄이는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임기 동안 방송 공공성 제고는 물론이고 정보통신기술(ICT) 접목 콘텐츠 활성화, 이용자 중심 방송 통신 서비스 정립에도 큰 성과를 내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로서 방통위의 개혁 조치를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언론개혁, 그 중에서도 공영방송 정상화는 민주주의 회복의 첫걸음이고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과제"라며 "망가질 대로 망가진 공영방송의 처참한 현실을 잘 파악해서 조속한 시일 내에 공영방송 정상화 조치를 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이 방통위원장 임명에 반발했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이 방통위원장의 지도부 예방 요청에 응하지 않으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지난 2일 일찍이 예방을 받았다.

이 방통위원장은 이와 관련, "한국당과 바른정당에 일단 예방 요청을 했고 언제든지 일정을 주시면 만날 생각"이라고 말했다.

황두연 기자  dyhwang@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