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7.18 목 19:44
HOME 뉴스 정부·정치
충북 연구개발특구 지정 '첫걸음'미래부에 신청서 제출...오송·오창·혁신도시 등 잇는 3개 지구
  • 강형구 기자
  • 승인 2017.07.16 10:17 ㅣ 수정 2017.07.16 10:17  
  • 댓글 0

충북도가 오송, 오창, 혁신도시를 잇는 연구개발 특구를 만들기 위한 첫걸음을 내디딘다.

16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번 주 중에 미래창조과학부에 '충북 연구개발 특구 지정 신청서'를 제출한다.

도는 충북연구원에 의뢰해 지난해 9월부터 '충북 연구개발 특구 육성 종합계획'을 마련했다.

충북 혁신도시.

지난 10일 산·학 협력 관련 전문가와 도민이 참여하는 공청회를 개최하는 등 특구 지정 신청서 제출을 준비해왔다.

신청서가 접수되면 미래부는 전문가로 연구개발 특구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충북도의 '연구개발 특구 육성 종합계획'을 검토한다.

이어 기획재정부를 비롯해 연구개발과 관련된 정부 4개 부처 협의를 거쳐 연구개발 특구 심의위원회에서 이르면 2019년 상반기 충북 연구개발 특구 지정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충북도는 미래부 등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충북이 첨단분야 연구·개발(R&D)의 우수한 인프라를 갖췄고, 지역 발전을 위해 특구 지정이 필요하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방침이다.

도가 구상하는 연구개발 특구는 오송을 중심으로 한 지능 의료거점지구, 오창과 혁신도시를 잇는 스마트 에너지 거점지구와 충북대, 청주대, 서원대, 청주문화산업단지를 연계한 정보 통신 기술(ICT) 컬쳐 사업화 지구 등 3개 지구로 구성된다. 특구를 지정하려는 전체 면적은 23.8㎢에 이른다.

지능 의료거점 지구는 오송 생명과학단지와 첨단의료복합단지에 입주한 기업과 기관을 중심으로 바이오 헬스, 기능성 화장품 관련 분야를 연구·개발하게 된다.

스마트 에너지 거점 지구는 태양광 등 에너지 부품 소재 등을 연구하는 허브로 만들고, ICT 컬쳐 사업화 지구는 과학과 예술을 융합하는 것이다.

도 관계자는 "연구개발 특구 추진 지역에는 600여 곳의 연구기관, 기업체 등이 밀집돼 있다"며 "연구개발 특구로 지정되면 충북의 신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오창, 오송, 혁신도시의 경쟁력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강형구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형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