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7.18 목 19:44
HOME 뉴스 정부·정치
文대통령, 재계회동 형식 바뀔듯"총수 불러모으기는 구태"...정책테마별 회동 유력 검토
  • 산업팀
  • 승인 2017.07.16 07:13 ㅣ 수정 2017.07.16 07:13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로 예정된 여름휴가 이후 재계 대표들과의 만남을 추진하면서 과거 정부와는 달리 '정책 테마별 회동'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과거 새 정부 출범 이후 관행처럼 열렸던 '재벌 총수 일괄 회동'은 성사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최종 결론이 주목된다.

복수의 재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청와대가 다음 달 중에 문 대통령과 재계 대표들과의 간담회를 열기로 하고, 회동 방식과 참석 대상자 등을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특히 기존 방식과는 다른 방향으로 검토되는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회동 준비를 주도하고 있는 청와대 정책실은 기본적으로 재계 서열보다는 정책 위주로 순차 회동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보고 관련 경제단체들과 조율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즉, 대한무역협회와의 간담회를 통해 새 정부의 무역정책 방향에 관해 설명하면서 일선 기업인들의 고충을 듣고, 중소기업협동중앙회 측과도 별도로 만나 각종 중기 지원 정책을 소개하는 방식이다.

또 필요하다면 대한상공회의소를 통해 대기업·중견기업·중소기업의 대표들을 포괄하는 만남을 갖고 동반 성장과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방안도 추진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기업 총수들도 한자리에 모으기보다는 이런 회동에 자연스럽게 동참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겠다는 의도로 여겨진다.

청와대의 이런 방침은 '최순실 게이트'와 무관치 않다는 지적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재벌 총수들과의 회동을 통해 여러 압력을 행사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만큼 차제에 그런 관행을 깨겠다는 것이다.

또 과거 대기업의 '대표 단체' 역할을 하던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사실상 해체 수순의 위기를 겪고 한국경영자총협회도 새 정부와 껄끄러운 관계를 보이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도 있다.

한 여권 관계자는 "과거처럼 대통령이 재벌그룹 총수들을 청와대로 모두 불러놓고 오찬이나 만찬 간담회를 하는 방식은 지양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안다"면서 "이런 구태는 사라져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의 인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의 회동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재계 협력을 당부한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는 점에서 어떤 식으로든 추진될 수도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최근 15대 그룹 대표들을 모아 이 문제를 논의했던 대한상의의 한 관계자는 "회동은 시기나 방식 등이 모두 결론 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