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6.1 목 19:01
HOME 뉴스 국제
한국차, 사드로 중국서 직격탄…판매량 '참담'현대·기아 1~5월 중국 판매량 43% 감소
  • 이춘식 중국통신원
  • 승인 2017.07.13 10:24 ㅣ 수정 2017.07.13 10:24  
  • 댓글 0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 등으로 한·중 갈등이 지속하면서 중국에서 한국계 자동차의 판매가 급감하며 벼랑 끝에 몰렸지만 일본계 차량은 반사 이익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중국승용차협회와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올해 1~5월 중국 내 자동차 판매량은 중국 합자법인인 베이징 현대와 둥펑위에다 기아가 37만7천여대로 전년 동기 대비 43% 줄었다.

지난 6월의 경우도 베이징 현대와 둥펑위에다 기아의 판매량은 5만2천대 수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5%나 급감했다.

베이징 현대는 지난해까지 4년 연속 100만대 이상을 중국에서 팔았는데 1~5월 판매량은 연간 목표치의 20% 정도에 불과해 올해 판매 목표인 125만대 달성은 불가능한 상황이다.

둥펑위에다 기아는 더욱 심각한 상황으로 올해 1~5월간 판매량은 올해 목표인 70만대의 16% 수준밖에 안 된다.

반면 합자법인인 GAC 미쓰비시는 올해 상반기 5만4천대를 팔아 올해 판매 목표치를 54%를 채웠으며 FAW 도요타는 34만5천대를 판매해 올해 목표량의 51.5%를 달성했다.

시장조사업체 LMC오토모티브 상하이(上海) 지사의 쩡즈링(曾志凌) 애널리스트는 한국 자동차 산업의 혁신 부족이 중국 시장에서 실패한 요인 중에 하나로 꼽으면서 "사드 때문에 중국에서 한국계 브랜드의 판매가 방해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중국에서 한국계 자동차의 발전 전망은 양국의 정치적 관계에 의존하는 경향이 있는데 사드 배치가 1~2년 내 다가온다면 중국 시장에서 입지를 잃고 어려움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더구나 중국에서 한국계 차량의 리콜도 어려움을 가중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중국 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은 베이징현대가 생산한 싼타페 일부 모델의 엔진에 잠재적 결함 가능성이 있어 4만3천764대를 리콜 조처한다고 밝혔다.

이춘식 중국통신원  libin@ituf.or.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식 중국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