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27 월 21:28
HOME 뉴스 국제
중국, 한국산 배터리 탑재차량에 보조금 또 제외"사드 배치에 보복"…'배터리 모범인증' 신청도 안 받아
  • 국제팀
  • 승인 2017.07.11 17:03 ㅣ 수정 2017.07.11 17:03  
  • 댓글 0

중국 정부가 한국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대한 제재를 이어가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공업화식신부는 지난 6일 '신에너지 자동차 보조금 지급 차량 목록'을 발표하면서 LG화학, 삼성SDI 등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를 201개 차종 목록에서 제외했다.

중국에서는 전기차 보조금이 차량 가격의 최대 절반에 해당하기 때문에 보조금을 받지 못하면 현지 판매가 매우 어려워진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12월 29일 오전에 전기차 보조금 지급 차량을 발표하면서 한국 업체 배터리 장착 모델 4개 차종을 포함했다가 오후에 이를 삭제한 뒤 수정 발표한 바 있다.

이후 이번까지 올해 6차례 관련 목록을 발표할 때마다 한국 업체 배터리 장착 차량은 제외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이런 중국 정부의 제재가 한국 정부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에 대한 보복 조치라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삼성SDI, LG화학 등 한국 업체는 중국 정부가 지난해부터 시행하는 '모범규준 인증 제도'도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

두 회사는 지난해 6월 제4차 전기차 배터리 모범기준 인증에 신청했다가 탈락한 뒤 5차 심사에 대비해 준비를 해왔다. 그러나 중국 당국이 5차 심사신청을 받지 않으면서 이 부분에서도 별다른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그런 와중에 이들 업체의 배터리를 장착한 중국 자동차마저 보조금 지급 명단에서 계속 제외됨에 따라 한국 배터리 업체는 중국에서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