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27 월 21:28
HOME 뉴스 국제
"日 비트코인 악용한 '사기성 코인' 등장"해커 돈벌이·자금 세탁·투자 사기 등 급증
  • 국제팀
  • 승인 2017.07.06 15:55 ㅣ 수정 2017.07.06 15:55  
  • 댓글 0

일본에서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인기를 틈타 '짝퉁코인'이 등장하는 등 각국에서 가상화폐를 악용한 신종범죄가 잇따르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6일 전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6월 중순 3천 달러까지 급등했다가 현재 10% 이상 하락했지만 연초와 비교하면 여전히 3배에 달한다.
이에 따라 사이버 공격, 자금 세탁, 투자 사기 등 비트코인을 둘러싼 각종 악용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는 게 신문의 진단이다.

비트코인이 화려한 조명을 받는만큼 그 이면에서는 비트코인의 익명성을 악용한 범죄가 늘어나면서 각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5월 중순부터 전 세계를 강타한 컴퓨터 바이러스 '워너크라이'가 대표적 사례다. 워너크라이는 기업이나 관공서의 컴퓨터나 서버에 잠금장치를 걸어놓고 일정 금액이 지불될 때까지 해제하지 않는 랜섬웨어의 일종이다.

북한이나 러시아 해커 집단의 소행이라는 주장이 많기는 하지만 사실 여부는 아직은 불투명하다. 지금까지 지불된 액수는 13만 달러(약 1억5천만 원)에 달했다.

전 세계 사기꾼들이 최근에는 달러나 엔이 아닌 비트코인으로 돈을 뜯어내는 사기를 자주 벌인다. 비트코인은 암호화한 거래 기록을 저장한 전자 데이터이기 때문에 익명성이 비교적 높다.

그러나 구멍이 있다. 첫 번째는 본인 확인 등 부정 방지책을 의무화하지 않은 가상화폐 거래소가 세계 각지에 흩어져 있다는 점이다.

가명계좌에서 입수한 비트코인은 '다크월렛'이나 '텀블러'라고 불리는 전용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여러 거래와 섞는다. 복잡한 경로에서 여러 계좌에 흩어진 이력을 추적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두 번째는 거래소를 거치지 않는 대면 거래가 만연하다는 점이다. 올해 들어 거래소를 거치지 않는 대면 거래 시스템 '로컬비트코인' 이용이 증가하고 있다. 인터넷을 통해 조건이 맞으면 거래하는 방법이다.

사전에 서로 연락을 취해 직접 대면한 뒤에 그 자리에서 비트코인과 현금을 교환한다. 비트코인 사이트 코인댄스에 따르면 5월 말 한주에 걸쳐 사상 최대인 4천500만 달러가 대면으로 거래됐다.

새로운 수법의 사기도 증가하고 있다. '특정 코인을 가지면 억만장자가 된다'는 말 등으로 교묘하게 투자자들을 모아 가치 없는 가상화폐를 판매하는 업자도 최근 증가하고 있다. 소위 '사기 코인'이다.

최근 일본에서 등장한 '노아코인'이 의혹의 대상이다. 필리핀 개발투자를 위해 만든 가상화폐라는 소문이 돌았다. 그러나 3월 일본 주재 필리핀 대사관이 '국가 프로젝트로 승인하지 않고 있다'며 주의를 환기시킬 정도로 문제가 됐다.

가상화폐는 현재 전 세계에 1천 개 이상 존재하지만 그중 '사기 코인'도 섞여있다.

각국 수사 당국도 수수방관하지 않고 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는 2015년 '가상화폐를 법정통화와 교환하는 교환소에 대해 등록·면허제를 적용해야 한다'는 지침을 공표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나 유럽형사경찰기구(유로폴)는 화이트해커(정의로운 해커)의 손도 빌려 비트코인 범죄를 추적하고 있다. 일본은 4월 가상통화 계좌 개설 시 본인 확인을 의무화했다.

국제적인 감시체제를 갖추는 것이 비트코인이 자리잡기 위한 조건으로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지적했다.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