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2.14 목 20:49
HOME 뉴스 ICTㆍ과학 혁신기술&혁신제품
삼성전자 '더 프레임' TV 출시
  • 윤세훈 기자
  • 승인 2017.06.19 11:04 ㅣ 수정 2017.06.19 11:04  
  • 댓글 0

삼성전자는 19일 액자 같은 디자인으로 실내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더 프레임'(The Frame) TV를 국내에 출시했다.

'더 프레임'은 TV가 꺼져있을 때도 그림과 사진 등 예술 작품을 볼 수 있는 '아트 모드'와 벽에 걸린 그림이나 액자를 연상시키는 '프레임 디자인'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일상 공간을 갤러리처럼 만들어주는 효과로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17'에서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더 프레임은 아트 모드에서 구본창과 얀 아르튀스-베르트랑 등 전 세계 37명의 유명 예슐가 작품 100개를 보여준다.

개인이 소장한 사진이나 이미지를 화면에 띄우거나 다른 작품 등 콘텐츠를 추가로 구매할 수 있다.

한국에서는 온라인 미술품 유통업체 오픈갤러리와의 제휴를 통해 최승윤, 우상호 등 작가들의 작품을 추가로 구성했다.

아트 모드는 주변 환경에 따라 밝기와 색상을 조정해 실제 그림과 같은 이미지를 연출하며 동작 감지 센서를 통해 주변에 사람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 TV를 꺼 전력 소비를 줄인다.

TV 본체는 챠콜블랙 색상이지만 월넛, 베이지 우드, 화이트 등 설치 공간과 어울리는 색상의 프레임을 선택할 수 있다.

TV와 벽면 사이에 틈새가 없도록 액자처럼 붙일 수 있는 '밀착 월마운트' 디자인을 적용하고 투명한 광케이블 등으로 복잡한 전선을 정리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승희 상무는 "기술은 개인적인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취향·열망 등을 만족시킬 수 있어야 하며 '더 프레임'은 이런 철학에 기반해 공간과의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TV"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의 1층 로비에 '더 프레임'을 설치해 호텔 고객들이 제품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가격은 출고가 기준 55형 344만원, 65형 515만원이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