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7.18 목 19:44
HOME 뉴스 경제ㆍ산업
배터리협회, 사용후 배터리 육성방안에 "산업화 촉진에 큰 힘"
  • 산업팀
  • 승인 2024.07.10 19:30 ㅣ 수정 2024.07.10 19:30  
  • 댓글 0

한국배터리산업협회는 정부가 발표한 '사용후 배터리 산업 육성을 위한 법·제도·인프라 구축 방안'에 대해 "민간 중심의 사용후 배터리 산업화 촉진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환영을 표했다.

10일 정부는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사용후 배터리 산업 육성 및 공급망 안정화 지원에 관한 법률안'(이하 통합법안) 입법 추진과 배터리 전주기 이력 관리 시스템 구축 등의 계획을 발표했다.

협회는 통합법안 제정을 통해 관련 시장 조성과 안전관리 등에 대한 규정이 명확해져 사용후 배터리 산업에 대한 체계적인 정책 추진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이력 관리 시스템을 통해 사용후 배터리의 전 주기에 걸친 관리와 정보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인프라 측면에서는 사용후 배터리 유통체계 구축을 통해 시장의 공정성과 안전성이 강화돼 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협회는 이번 발표가 민간 자율 거래를 원칙으로 하는 민간 중심 사용후 배터리 산업 육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업계의 목소리가 반영된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박태성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대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국회 입법과 예산 등 관련 지원도 요청한다"며 "사용후 배터리 산업이 미래 혁신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정부 및 관련 업계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