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7.18 목 19:44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SK하이닉스, '해피GPS' 4천590대 보급보건복지부·경찰청과 무상보급 MOU...치매환자 실종 예방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4.07.05 12:42 ㅣ 수정 2024.07.05 12:42  
  • 댓글 0

SK하이닉스는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보건복지부, 경찰청과 함께 '치매 환자·발달장애인 배회감지기(행복GPS) 무상보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017년부터 치매 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하기 위한 배회감지기인 '행복GPS' 단말기를 무상으로 보급하고 2년간의 통신비를 전액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오고 있다.

행복GPS는 SK하이닉스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행복나눔기금'을 재원으로 운영된다.

▲ (왼쪽부터) 윤희근 경찰청장,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 김동섭 SK하이닉스 대외협력 사장.

5일 SK하이닉스는 4천590여대의 신규 행복GPS를 지원한다. 이는 지난해 대비 60% 증가한 수치다.

특히 새로 지원되는 기기는 이용자 착용 여부 감지 및 알람, 헬스케어 기능 등이 추가된 최신 모델이다. 또 기존에 보급된 기기 4천131대의 통신비 지원도 연장하기로 했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치매 환자 실종이 작년 한 해 1만4천건에 이른 상황에서 이번 협약은 실종 예방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며 "경찰은 모든 실종자가 가족 품에 무사히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섭 SK하이닉스 사장은 "7년 동안 누적 3만1천여대의 행복GPS가 보급됐고, 2천230여건의 실종자 발견이 이루어지는 등 이를 통한 SK하이닉스의 사회적 가치 성과 창출액은 53억원에 이른다"며 "이 사업이 실종 취약계층의 사회안전망 구축에 기여하는 성공적인 민·관 협력 모델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지난 2021년 행복GPS 무상보급 사업 지원 대상을 발달장애인까지 확대했다. 보건복지부는 기기 수급 대상자 선정 및 보급을 지원하고, 경찰청은 실종자 수색·수사에 행복GPS를 적극 활용해 오고 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