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7.18 목 19:44
HOME 뉴스 사회문화
작년 하반기 수사기관 제출 통신이용자 정보 소폭 감소221만여 건…통신사실 확인 자료 제공은 33% 급증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4.06.14 09:55 ㅣ 수정 2024.06.14 20:15  
  • 댓글 0

지난해 하반기 통신업체가 검찰 등 수사기관에 제출한 통신 이용자 정보와 통신 제한 조치 협조 건수는 소폭 감소한 데 반해 통신 사실 확인 자료 제공 건수는 두 자릿수 비율로 증가했다.

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4개 전기통신사업자가 지난해 하반기 검찰, 경찰, 국가정보원 등에 제공한 성명, 주민등록번호, 주소 등의 통신 이용자 정보가 221만6천559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0.2% 감소했다고 밝혔다.

국정원 등에 의해 실시된 통신 제한 조치 건수는 2천522건으로 역시 0.2% 줄었다.

음성 통화, 이메일 등을 대상으로 하는 통신 제한 조치는 수사기관 등이 법원의 허가를 받아 이뤄지며, 통신비밀보호법상 내란죄, 폭발물에 관한 죄 등 중범죄에 한한다.

한편, 지난해 하반기 제공된 통신 사실 확인 자료는 6만5천372건으로 33.1% 늘었다.

통신 사실 확인 자료는 수사기관 등의 요청으로 제공되는 통화 상대 전화번호, 통화 일시·시간, 인터넷 로그 기록, 발신 기지국 위치추적자료 등을 말한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