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7.18 목 19:44
HOME 뉴스 국제
"애플, 오픈AI와 파트너십 대가 금전 지급 조건 없어"
  • 국제팀
  • 승인 2024.06.14 07:10 ㅣ 수정 2024.06.14 07:10  
  • 댓글 0

애플이 챗GPT 개발사 오픈AI와 파트너십을 체결했지만, 오픈AI에 금전적인 대가를 지불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13일(현지시간) 소식통은 애플이 파트너십의 일부로 오픈AI에 대가를 지불하지 않으며, 애플은 오픈AI의 브랜드와 기술을 수억 개의 기기에 적용하는 것이 금전적 지급과 비슷하거나 더 큰 가치가 있다고 믿고 있다고 전했다.

애플은 지난 10일 개막한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에서 자사의 음성 비서 '시리'(Siri)에 챗GPT를 접목한다고 발표했다. 챗GPT를 활용해 아이폰 등 자사 기기 이용자들의 요청에 시리가 더 잘 답변할 수 있도록 똑똑하게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 파트너십에 대한 구체적인 거래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를 통해 애플은 소비자들에게 고급 챗봇을 제공해 이용자들이 기기에 더 많은 시간을 보내도록 하는 이점을 얻을 수 있지만 애플이 챗GPT 이용 대가로 오픈AI에 주는 돈은 없다는 것이다.

이에 이 파트너십은 적어도 처음에는 어느 한쪽에 의미 있는 수익을 창출하지 못하고, 오히려 오픈AI가 높은 비용을 들여야 할 수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오픈AI는 챗GPT를 운영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의 애저 클라우드 시스템을 이용하고 있어 이에 따른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데, 많은 사람이 챗GPT를 사용할수록 비용도 더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오픈AI는 현재는 애플 제품에서 챗GPT를 무료로 제공하지만, 이후 이용자들을 유료 계정으로 전환토록 함으로써 돈을 벌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망했다.

챗GPT는 현재 데이터를 분석하고 더 많은 종류의 이미지를 생성하는 등의 기능을 이용하는 데 월 20달러를 이용자들로부터 받고 있다.

유료로 전환하게 되면 애플은 수수료를 챙길 수 있다. 애플은 자사 결제 시스템을 이용해 결제할 경우 30%의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기 때문이다.

애플은 또 오픈AI와 독점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으며, 제미나이를 탑재하기 위해 구글 및 앤스로픽과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애플은 자사 플랫폼에서 챗봇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AI 파트너사들과 수익 공유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AI를 통해 이익을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