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7.18 목 19:44
HOME 뉴스 사회문화
"1인 가구 절반 이상, TV 시청하면서 모바일로 쇼핑·탐색"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4.06.13 09:47 ㅣ 수정 2024.06.13 18:35  
  • 댓글 0

1인 가구 과반이 TV를 보면서 동시에 모바일 기기로 소비나 정보 탐색을 진행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 KT는 자사 인터넷TV(IPTV) 지니 TV와 모바일을 동시에 이용하는 300만 가구의 이용 빅데이터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TV 시청과 동시에 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영상·스트리밍 시청·쇼핑 등 정보를 탐색하거나 물건을 구매·소비하는 행동은, TV 광고가 주도적인 소비에 영감을 주는 것을 의미한다고 KT는 설명했다.

예컨대 지난 1월 열린 2023 카타르 아시안컵 축구 경기 시청 이용 실태를 분석해보니, 분석 대상자 중 30~40%가 지니 TV로 축구 경기를 시청하면서 동시에 유튜브를 시청하거나 쿠팡으로 쇼핑했다.

특히 40대 미만 젊은 세대가 주로 지니 TV로 축구를 보면서 스마트폰으로는 배달 앱 등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나이대가 높을수록, 남성일수록 귀가 후 TV를 더욱 빨리 켜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가구의 80%는 귀가 후 1시간 이내에 TV를 틀었다.

조사 결과에 따라 KT는 IPTV 디지털 셋톱박스를 통해 축적된 데이터와 해당 가구에서 생활하는 개인의 모바일 데이터를 결합해 개인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어드레서블' TV 광고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