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6.18 화 21:11
HOME 뉴스 경제ㆍ산업
대만 전력 부족사태 직면7년간 3차례 대규모 정전...세계 반도체 산업에 타격 우려
  • 국제팀
  • 승인 2024.06.11 16:19 ㅣ 수정 2024.06.11 16:19  
  • 댓글 0

반도체 강국으로 떠오른 대만이 전력 부족 사태에 직면해 있으며, 이는 글로벌 반도체 산업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반도체 칩을 제조하기 위해서는 많은 에너지와 전기가 필요하며, 대만 정부도 이러한 상황을 감안해 자국 내 에너지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대만 국책연구기관 중화경제연구원(CIER)의 천중순(陳中舜) 연구원은 미 CNBC 방송에 "잠재적인 전력부족과 전력 품질 및 신뢰성 악화 우려는 반도체 산업에 운영상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대만에서는 지난 7년간 3차례 대규모 정전이 발생했으며, 지난해에도 여러 차례 소규모 정전이 있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에도 대만 북부지역에서만 사흘간 여러 차례 전력부족 사태가 발생했다.

2022년에는 500만 가구 이상이 피해를 본 대규모 정전을 포함해 313건의 정전 사고가 발생했으며, 2017년에는 700만 가구가 피해를 본 대규모 정전 사태가 있었다.

이런 가운데 대만이 주로 석탄과 가스에 의존하는 에너지 수요의 97% 이상을 다른 국가에서 수입하고 있어 에너지 공급 차질 가능성에 취약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대만에서 발생하는 정전은 부분적으로 노후화된 전력망 때문이기도 하지만 전기요금이 저렴한 데 따른 무분별한 수요가 공급부족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짚었다.

대만은 최근 대규모 산업용 전기 요금을 15% 인상했지만, 가정용 전기요금은 그대로 유지했다.

대만의 현재 전기요금은 20년 전보다 저렴한 상황이어서 대만 국영 전력회사인 타이파워는 지난해 63억 달러(약 8조7천억 원)의 손실(세전)을 기록하는 등 적자가 누적되고 있다.

시장에서는 산업용 전기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반도체 제조회사들이 회사의 수익을 보호하기 위해 비용 증가분을 고객에게 전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제 싱크탱크 대서양위원회 글로벌에너지센터의 조지프 웹스터 선임 연구원은 "대만이 향후 제한된 공급량으로 인해 전기 배급제를 시행해야 할 상황이 오면 반도체회사들이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에너지 공급 차질이 발생하면 반도체 칩 제조 속도가 느려지게 되고, 결국 글로벌 반도체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대만 TSMC는 전 세계 파운드리 매출의 약 60%를 차지하고 있으며 애플과 엔비디아 등 글로벌 빅테크(거대기술기업)를 고객으로 두고 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보고서에서 전 세계 반도체 제조 산업은 2030년까지 매출 규모가 현재의 두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그때까지 237 TWh(테라 와트시, 1TWh=1,000GWh)의 전력을 소비할 것으로 전망했다.

대만 반도체 제조산업의 전력 소비량은 2021년부터 2030년까지 236% 증가할 것으로 이 보고서는 내다봤다.

이에 따라 대만 정부는 전력 공급 계획을 마련했으나 수요충족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우려했다.

CIER의 천 연구원은 "대만은 공간적인 제약, 지나치게 야심 차고 경직된 정책, 전력부족 대응에 대한 이해와 능력 부족으로 전력 인프라 목표를 충족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 왔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향후 전력 공급 약속의 신뢰성에 대한 기업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