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6.18 화 21:11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유영상 "정당하게 이통 사업 진출"
  • 산업팀
  • 승인 2024.06.10 17:55 ㅣ 수정 2024.06.10 21:03  
  • 댓글 0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최근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이혼 소송 2심 판결에서 이동통신 사업권이 언급된 것과 관련해 "특혜가 아니라 정당한 방식으로 이동통신 사업에 진출했고, 또 경영을 잘해서 오늘날까지 온 부분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판결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10일 유 대표는 서울 중구 SKT타워에서 열린 'IEEE 마일스톤' 수여식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IEEE는 세계 최대 전기·전자공학회로, SK텔레콤은 IEEE로부터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기술 대규모 상용화 공로를 인정받았다.

▲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그는 "SK텔레콤 구성원으로서 청춘을 SK텔레콤에 바쳤는데, CDMA 세계 최초 상용화 같은 SK텔레콤의 노력과 성과가 폄훼되는 것이 안타깝다"고도 언급했다.

이어 그는 "(노력과 성과가) 세상에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30일 최 회장과 노소영 관장의 이혼 소송에서 서울고법 가사2부는 SK의 이동통신사업 진출 과정에 과거 정부의 특혜가 있었다는 취지의 판결을 내렸다.

이에 SK 계열사 CEO들은 SK가 김영삼 정부 출범 이후 한국이동통신(현 SK텔레콤)을 인수해 이동통신사업에 진출했는데, 마치 정경유착이나 부정한 자금으로 성장한 것처럼 법원이 곡해했다며 반박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