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5.21 화 18:18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이찬희 "이서현 경영복귀, 긍정적"
  • 산업팀
  • 승인 2024.04.22 11:19 ㅣ 수정 2024.04.22 12:48  
  • 댓글 0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은 이서현 삼성물산 전략기획담당 사장의 경영 복귀에 대해 "경험도 있고 전문성도 있으니 책임 경영 구현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22일 이 위원장은 서울 삼성생명 서초사옥에서 열린 준감위 회의 참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위원장.

그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만났느냐는 질문에 "워낙 바쁘셔서 아직 못 만나봤다"며 "지금 사장님들도 주말에 출근하는 게, 국가 경제가 어려운 상황임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상황에서 (이재용) 회장님이 전 세계, 국내 모든 사업장을 체크하시는데 아직 저희가 특별히 이슈를 갖고 만날 때는 아니어서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삼성전자 주요 계열사 임원들의 주 6일 근무 동참이 확산하는 데 대해 "삼성뿐 아니라 국가 전체가 위기고, 한국뿐 아니라 글로벌 경제 위기로 느끼시는 부분이 많은 것 같다"며 "삼성도 위기의 여파를 받고, 전 세계를 주도하는 사업 분야에서 치열한 경쟁을 하니 위기라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삼성의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 회비 납부와 관련 "아직 저희에게 안건이 안 올라왔다"며 "올라오면 한경협 가입과 관련해 냈던 조언이 있으니 그 권고에 따라 철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회비를 내느냐 안 내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어떻게 사용될 것인가, 사용한 후에 어떻게 감사를 철저히 받을 것인가가 더 중요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특히 삼성전자에서 최근 창립 이후 처음으로 노동조합의 단체행동이 벌어진 일을 두고는 "회사가 발전하는 과정의 하나로 생각한다"며 "그 과정에서 노노 간, 혹은 노사 간 어떤 경우에든 인권 중심으로 운영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지켜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경제가 상당히 위기 상황이라 그 부분을 소통과 화합으로 결론 내렸으면 하는 게 개인적 의견"이라고 강조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