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5.21 화 18:18
HOME 뉴스 ICTㆍ과학
SK지오센트릭, 원가·부산물 줄인 생분해성 플라스틱 기술 개발SK이노 환경과학기술원, 생물공학회 우수기술연구상 수상
  • 산업팀
  • 승인 2024.04.22 08:19 ㅣ 수정 2024.04.22 08:19  
  • 댓글 0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인 SK지오센트릭이 적은 비용으로 화학 부산물까지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으로 생분해성 플라스틱(PLA) 원료 '젖산'을 만드는 신기술을 확보했다.

22일 SK지오센트릭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 연구진이 젖산 생산을 위한 미생물 발효방법을 개발해 한국생물공학회로부터 우수기술연구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산에 강한 특수 미생물을 선별하고, 독자적인 미생물 촉매기술을 활용해 중화제(칼슘) 사용량을 줄인 젖산 생산기술을 개발했다.

그간 젖산 생산을 위한 미생물 발효 과정에 산을 중화하는 중화제를 투입하고, 이때 화학작용으로 만들어지는 부산물을 제거해야 하는 점이 PLA 확산의 걸림돌로 꼽혔으나, 이번 신기술 개발로 부산물(황산칼슘) 처리에 따른 환경 부담과 처리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이 기술은 그간 미국 기업만 상업화에 성공했을 정도로 기술 장벽이 높았으나, 이번에 독자적인 방식으로 이를 구현해냈다고 SK지오센트릭이 전했다.

PLA는 매립 시 3∼6개월 내 자연분해되는 소재로, 쓰임새가 커지고 있다. 분해에만 500년 이상 걸리는 석유화학 물질(에틸렌) 플라스틱을 대신해 최근 카페의 일회용 포크, 농사용 비닐, 의료도구 등에 쓰이는 추세다.

시장조사업체 이머전리서치는 2019년 15억400만달러였던 세계 PLA 시장 규모가 연평균 18.5% 성장해 2032년 138억9천109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SK지오센트릭은 이번 연구개발(R&D) 성과를 바탕으로 경제성을 갖춘 사업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각국의 생분해 소재 지원책이 확대되는 가운데 농업, 운송, 의료, 포장 등 PLA의 쓰임새가 늘고 있어 이번 성과가 향후 PLA 시장에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SK지오센트릭 관계자는 "이번 R&D 성과가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세계 PLA 시장에서 SK이노베이션 계열의 경쟁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