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4.22 월 11:05
HOME 뉴스 경제ㆍ산업
K-조선, 3년만에 中 제치고 수주 1위1분기에만 작년 수주액 45.5% 달성…LNG운반선 등 친환경선 '싹쓸이'
  • 산업팀
  • 승인 2024.04.03 10:58 ㅣ 수정 2024.04.03 10:58  
  • 댓글 0

조선 업계가 친환경·고부가가치 선박 위주로 수주를 늘려가는 가운데 한국이 올해 1분기에 중국을 제치고 수주액 1위 자리를 탈환했다.

3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 기관 클라크슨리서치 통계를 인용해 올해 1분기(1∼3월) 한국의 선박 수주액이 136억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41.4%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중국의 수주액은 126억달러였다.

이로써 한국은 분기 기준으로 2021년 4분기 이후 3년 만에 세계 수주 1위 자리를 회복했다.

1분기 한국의 수주액은 작년 연간 수주액(299억달러)의 45.5%에 해당한다.

수주량 기준으로는 지난 1분기 449만CGT(표준환산톤수)로, 중국의 490만CGT보다 다소 적었다.

그렇지만 전년 동기 대비 한국의 수주량은 32.9% 증가한 반면, 중국의 수주량은 0.1% 감소해 한국 조선산업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3월 수주량만 놓고 보면 한국이 105만CGT로 중국(73만CGT)을 앞섰다.

3월 기준 세계 수주량 상위 조선소는 HD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한화오션 등 한국 조선사들이 모두 차지했다.

한국 조선사들은 탈탄소·디지털 전환의 흐름에 발 빠르게 대처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친환경·고부가가치 선박 위주로 수주를 진행 중이다.

올해 1분기 세계에서 발주된 친환경 선박인 LNG선(29척), 암모니아선(20척)의 100% 수주 실적도 거뒀다.

산업부 "올해 7천억달러 수출 달성에서 조선산업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만큼 상반기에는 'K-조선 초격차 기술 로드맵'을 마련하고 하반기에는 중소 조선소의 경쟁력 강화와 조선 기자재 산업의 수출 경쟁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