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4.22 월 12:49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LGU+, AI 기술 탑재 홈카메라 '슈퍼맘카' 선뵈광학 4배 포함 16배 확대, 초고화질로 아이 모습 확인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4.04.03 09:02 ㅣ 수정 2024.04.03 09:02  
  • 댓글 0

LG유플러스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탑재한 홈 카메라 '슈퍼맘카'를 선보인다고밝혔다.

3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슈퍼맘카는 368만 화소 초고화질(QHD) 해상도와 16배 줌을 갖췄으며, 아이가 먹고 놀고 공부하는 일상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인공지능이 아이가 웃는 표정을 포착해 자동으로 '베스트샷', '움짤' 등으로 저장한다. 스마트홈 애플리케이션 'U+스마트홈'으로 아이와 전화할 수도 있다.

▲ LG유플러스 모델이 슈퍼맘카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내장 배터리를 탑재해 집안 어느 곳에서나 쓸 수 있고, 보안 칩에 저장되는 중요키 복제를 방지하는 물리적 복제방지 기술(PUF)을 적용해 데이터 해킹을 차단한다.

슈퍼맘카는 지난해 독일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홈 카메라 부문에서 본상을 받기도 했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스마트홈 신규 요금제 두 종도 새롭게 공개했다. 브랜드도 생활 편의를 고려한 'U+우리집돌봄이'와 집 안팎의 안전을 위한 'U+우리집지킴이' 두 가지로 개편했다.

이건영 LG유플러스 스마트홈사업담당(상무)은 "U+스마트홈의 고객가치를 명확히 전달하고 고객에 따라 차별적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브랜드 개편을 단행했다"고 말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