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4.22 월 11:42
HOME 뉴스 ICTㆍ과학
컴투스홀딩스, 게임 라인업 확대로 작년 매출 23% 늘어적자폭 줄었지만 수수료·마케팅비 늘며 영업손실 140억
  • 홍구표 기자
  • 승인 2024.02.15 09:35 ㅣ 수정 2024.02.15 09:35  
  • 댓글 0

컴투스홀딩스가 지난해 매출이 재작년보다 22.5% 늘어난 1천423억원으로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매출 성장세와 함께 연결 영업손실도 140억원으로 재작년 264억원 대비 감소했고 재작년 706억원이었던 순손실도 165억원으로 큰 폭 줄어들었다.

4분기 영업손실은 165억원으로 전년 동기 209억원 대비 적자폭이 줄어들었다. 같은 시기 매출은 214억원, 순손실은 80억원을 기록했다.

15일 컴투스홀딩스는 "게임 라인업 확대와 게임 매출 성장으로 사업 수익이 늘었으나 관계기업 투자 이익이 줄었고, 신작 게임 출시에 따른 마케팅비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연간 영업비용은 총 1천564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비용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인건비는 467억원으로 2022년 대비 6.2% 감소했지만, 지급수수료(307억원)는 43.8%, 로열티 비용(251억원)은 26.6%, 마케팅비(211억원)는 134.9% 증가했다.

컴투스홀딩스는 지난달 출시한 방치형 역할수행게임(RPG) '소울 스트라이크'가 국내를 비롯한 아시아 지역에서 높은 인기를 보이며 올해 1분기 수익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제노니아: 크로노브레이크'를 오는 2분기 대만에, 4분기에는 일본 및 해외 시장에 출시한다고 덧붙였다.

블록체인 플랫폼 엑스플라(XPLA)는 이용자 편의성을 높이고, 대형 콘텐츠 온보딩(연동)에 중점을 두고 다수의 트리플A 게임을 선보인다.

컴투스[078340] 그룹의 자체 게임 플랫폼 하이브(Hive)도 올해 해외 협력사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해 전년 대비 2.5배에 해당하는 신규 게임 계약 건수 90건, 신규 고객사 60개를 달성할 방침이다.

홍구표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구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