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2.21 수 12:06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한국 전기차 구매율, 中보단 낮지만 美·日 비해 높아작년 100대 중 9대가 전기차…중국은 100대 중 22대
  • 사회팀
  • 승인 2024.02.12 08:20 ㅣ 수정 2024.02.12 08:20  
  • 댓글 0

작년 한국의 전기차 구매율이 중국의 절반에도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자동차 선진시장인 미국, 일본보다는 높았다.

12일 국토교통부 자동차등록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시장 자동차 판매량은 174만9천729대이며, 이 중 전기차는 9.3%에 해당하는 16만2천507대였다. 즉 전기차 구매율은 9.3%다.

한국의 전기차 구매율은 2019년 1.9%에 불과했지만, 2020년 2.4%, 2021년 5.8%, 2022년 9.7%로 꾸준히 상승했다.

작년에 소폭 감소한 것은 충전 인프라 부족, 충전 비용 상승, 높은 차량 가격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중국시장에서 판매된 전기차는 668만6천대로, 전체 자동차 판매량(3천9만4천여대)의 22.2%를 차지했다.

중국의 전기차 구매율은 2019년 3.8%에서 2020년 4.4%, 2021년 11.1%, 2022년 19.9%로 가파른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한국과의 전기차 구매율 격차는 2019년 1.9%포인트에 불과했으나, 작년에는 12.9%포인트로 벌어졌다.

중국에서의 지속적인 전기차 인기는 연간 판매목표를 달성을 위한 제조사의 강력한 할인 정책은 물론, 취득세 감면 등 전기차에 친화적인 제도적 환경 등을 그 배경으로 한다.

한국의 전기차 구매율은 중국보다는 낮지만, 미국, 일본, 인도보다는 높다.

자동차 전문지 워즈오토와 일본자동차딜러협회(JADA), 인도자동차딜러협회(FADA)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일본, 인도의 전기차 구매율은 각각 7.2%, 2.9%, 2.1%였다.

전기차 판매 대수는 미국 111만5천633대, 일본 8만8천535대, 인도 8만2천105대를 기록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