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2.21 수 13:42
HOME 뉴스 국제 핫이슈
美 샌프란서 '스타트업 월드컵' 개최우승 日 스타트업, 13억원 투자 받아…韓 보이노시스 공동 2위
  • 국제팀
  • 승인 2023.12.02 12:16 ㅣ 수정 2023.12.02 20:58  
  • 댓글 0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힐튼 유니언 스퀘어에서는 전 세계 스타트업의 경연인 '스타트업 월드컵'이 열렸다.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글로벌 투자사인 페가수스 테크 벤처스가 매년 개최하는 이 행사는 전 세계 스타트업이 지역 예선을 거쳐 각 기술을 소개하는 자리다.

1일(현지시간) 행사는 지역 예선과 지난달 29일 세미 파이널을 거쳐 선발된 10개의 스타트업들이 마지막 경연을 벌였다.

스타트업들은 프레젠테이션(PT)을 통해 4분의 짧은 시간 안에 자신들이 보유한 기술을 선보였다. PT 후에는 6명의 심사위원으로부터 2분간 비즈니스 모델과 사업성 등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 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힐튼 유니언 스퀘어에서 열린 페가수스 테크 벤처스 주최 '스타트업 월드컵'에서 일본 스타트업 '아일리스'(Aillis)가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이날 마지막 10개 팀에는 미국과 일본, 콜롬비아 등 세계 여러 나라 스타트업이 참석했다. 한국 스타트업 보이노시스(Voinosis)도 이름을 올렸다.

보이노시스는 휴대전화를 이용해 자신의 목소리로 치매 가능성을 조기에 예측하는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이다.

우승은 일본의 독감·코로나19 진단 스타트업 '아일리스'(Aillis)에 돌아갔다.

아일리스는 인공지능(AI)을 이용해 기존 대비 3분의 1의 비용으로 독감과 코로나19를 15초 만에 식별해 내는 기술로 심사위원들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아일리스는 상금으로 대회 주최 측인 페가수스 테크 벤처스로부터 100만 달러(13억원)의 투자금을 약속받았다.

보이노시스는 두 팀에게 주어지는 공동 2위에 올랐다.

신정은 보이노시스 최고경영자(CEO)는 "한국을 대표해 이런 대회에서 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특히, 이 행사를 통해 벤처 캐피털 등과 많은 네트워킹을 할 수 있게 된 것이 큰 소득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 세계 벤처 투자자와 스타트업 관계자 등 2천500여명이 참석해 큰 관심을 나타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