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2.21 수 13:33
HOME 뉴스 정부·정치
정부, 2027년 친환경·자율선박 세계 점유율 12%로 확대해수부, 첨단 해양모빌리티 육성전략 발표
  • 산업팀
  • 승인 2023.11.27 08:11 ㅣ 수정 2023.11.27 08:11  
  • 댓글 0

정부가 친환경 선박, 자율선박 등 첨단 해양모빌리티를 육성해 오는 2027년까지 이 분야 세계 시장 점유율을 12%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27일 해양수산부는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첨단 해양모빌리티 육성전략'을 발표했다.

앞서 국제해사기구(IMO)는 오는 2050년께 국제 해운 분야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고, 이와 별개로 2028년 발효를 목표로 자율운항선박 표준을 마련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존 선박 관련 서비스는 친환경 기술과 자율운항 기술이 융합된 첨단 해양모빌리티로 재편되고 있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조승환 장관은 "육상에서 전통적인 자동차가 친환경·디지털 기술 접목으로 자율주행차, 전기차 등으로 재편되고 있는 것처럼 바다에서도 기존 선박이 첨단 해양모빌리티로 재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세계 첨단 해양모빌리티 시장이 연평균 12%씩 성장해 오는 2027년 약 583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정부는 이 분야 시장 점유율을 지금의 1%(5조원)에서 2027년 12%(71조원)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2027년 국제 해운 분야 탄소 감축률을 30%로 설정했으며 2027년까지 선원이 승선하지 않고 원격 운항이 가능한 자율운항 선박 기술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화석연료 선박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하면 보조금, 취득세 감면 등을 지원한다.

국가 주도의 친환경 선박 기술 연구개발(R&D)을 추진하고 수소, 암모니아 등 미래 연료 공급망과 기반 시설도 확충한다.

'미래형 선박'인 자율운항선박의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서도 국가 주도의 연구개발을 진행한다.

자율운항선박이 주변 선박을 자동으로 식별하고 위험성을 평가해 최적 항로를 선정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자율운항선박 시설기준, 직원 승무 기준 등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첨단 해양 모빌리티의 안정적인 운항을 위해 위성항법시스템(GPS) 위치 오차를 현재의 '10m 이상'에서 '5㎝ 이내'로 줄이는 기술 개발에도 나선다.

더 많은 선박이 '바다내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당 단말기를 설치한 선박에 대해 규제도 완화한다.

바다내비는 선박에 해양 안전 정보, 기상정보 등을 제공하고 충돌·좌초 등 위험 상황을 알려주는 서비스다.

이 밖에 첨단 해양모빌리티 관련 국내 신기술의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민간 주도의 기술 검증 제도를 도입한다.

또 기술 개발과 국제표준화 선점을 위해 국제 연구거점을 구축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조 장관은 "대한민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로운 수출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관계부처 등과 함께 첨단 해양모빌리티 육성전략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