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2 토 20:58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소형 건조기 가성비는 위니아 우수…전기요금은 한샘이 싸"소비자원 "일부 소형, 건조 성능 미흡…제품별로 건조시간·전기요금 차이 커"
  • 사회팀
  • 승인 2023.11.21 12:04 ㅣ 수정 2023.11.21 12:04  
  • 댓글 0

시중에서 판매되는 의류 건조기 중에서 일부 소형 제품의 건조 성능이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제품별로 건조에 걸리는 시간은 최대 1시간 넘게 차이가 났고 연간 전기요금 격차는 2만5천원까지 벌어졌다.

21일 한국소비자원은 8개 브랜드의 소형 의류 건조기에 대한 품질과 성능을 시험·평가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 제품은 미닉스(MNMD-110G)·신일전자(SCD-T03CP)·오아(OET-001WH)·위니아(WWR03SGDV(A))·위닉스(HS2E400-MEK)·청호나이스(CH-03ESB)·한샘(HAF-DR420WH)·한일전기(HLD-5100W) 등 8개 제품이다.

최대 표시 용량의 80%에 해당하는 면 세탁물을 넣고 건조성능을 평가한 결과 위니아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닉스, 신일전자, 청호나이스, 한샘, 한일전기 등 5개 제품은 양호한 수준이었고 오아, 위닉스 제품은 건조 성능이 미흡했다.

건조 시간은 제품별로 최대 1시간 23분까지 차이가 났다.

표준 코스로 작동했을 때 소요 시간은 한일전기가 1시간 43분으로 가장 짧았고 위니아가 1시간 53분으로 뒤를 이었다.

오아 제품은 3시간 6분으로 가장 길었다.

오아, 위니아, 위닉스, 한일전기 등 4개 제품은 세탁물의 양이나 건조 정도에 따라 시간이 자동으로 조절돼 소량 건조 시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있었다.

1년에 160회 사용했을 때를 기준으로 한 전기요금은 한샘이 4만원으로 가장 적었고 미닉스, 신일전자, 청호나이스가 4만1천원으로 뒤를 이었다.

위니아는 4만4천원, 위닉스는 4만7천원, 오아는 5만3천원이 들었고 한일전기가 6만5천원으로 가장 많이 들었다.

제품 가격과 건조 성능, 건조 시간 등을 고려했을 때 가성비는 위니아 제품이 가장 좋았다.

한일전기 제품은 건조시간이 짧고 상대적으로 많은 양의 세탁물을 건조할 수 있었다.

작동 시 발생하는 소음은 평균 63dB로 전자레인지(평균 57dB)보다 높고, 드럼세탁기(평균 69dB)보다는 낮았다.

소비자원은 소형 건조기의 경우 고온 열풍으로 옷감을 건조하는 히터 방식을 사용하고 있어 자연 건조 때보다 옷감이 줄어들 확률이 높았다고 지적했다.

시험 결과 면 소재 의류는 총길이가 평균 3.9% 수축했다.

또 소형 건조기는 표준 건조 용량을 웃도는 최대 용량을 표시해 판매하고 있어 제품 구매 시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소비자원은 소형 건조기에도 에너지효율등급 인증 용량인 표준 건조 용량을 표시하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업체에도 자율적 개선을 권고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