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2 토 20:58
HOME 뉴스 ICTㆍ과학
삼성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 8.4% 줄어점유율 19.7%로 하락…애플·샤오미는 전년 동기比 2.4%대↑
  • 국제팀
  • 승인 2023.11.21 11:57 ㅣ 수정 2023.11.21 16:36  
  • 댓글 0

삼성전자의 3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8% 넘게 감소한 반면 경쟁업체인 애플과 샤오미의 출하량은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은 시장분석기관 IDC를 인용해 삼성전자의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 규모가 5천950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8.461% 줄어들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시장 점유율도 전년 동기 21.4%에서 지난 3분기 19.7%로 내려왔다.

반면 2위 애플은 3분기 출하 규모가 5천360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2.485% 늘었고 시장 점유율도 17.2%에서 17.7%로 올라갔다.

3위 샤오미는 출하 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2.469% 늘어난 4천150만대이고, 시장 점유율은 13.4%에서 13.7%로 늘었다.

한편 WSJ은 시장분석기관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를 인용해 지난달 중국 시장에서 화웨이·샤오미 등 중국 제품 출하는 늘어난 반면 애플 아이폰은 부진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1∼4번째주 중국 내 스마트폰 출하 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11% 늘었고 화웨이는 90% 이상, 샤오미는 33% 증가했다는 것이다.

화웨이의 스마트폰 판매는 2019년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반도체 제재 이후 급감했지만, 최근 중국산 5G 칩을 탑재한 최신 스마트폰 '메이트 60 프로'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반면 애플의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한 자릿수 비율이 줄어들었으며, 중국 업체들의 선전은 애플의 중국 시장 전망을 더욱 어둡게 하는 요인이라고 봤다.

이러한 가운데 반다 리서치에 따르면 개미 투자자들은 2021년 7월 이후 처음으로 지난주 애플 주식을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미 투자자들은 14∼17일 연속으로 애플 주식을 6천500만 달러(약 836억원) 가까이 순매도했으며, 이 기간 주가는 2.6%가량 올랐다.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