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2 토 20:58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尹 "韓英, 사이버안보·방산협력 구축"첫 일정으로 동포 간담회…"양국 오랜세월 뿌리깊은 연대"
  • 사회팀
  • 승인 2023.11.21 07:25 ㅣ 수정 2023.11.21 11:40  
  • 댓글 0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통해 한영 양국은 사이버 안보와 방위 산업 등 안보 분야의 협력 체계를 새롭게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은 이날 국빈 방문 첫 일정으로 런던의 한 호텔에서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 영국 런던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 내외.

윤 대통령은 "오늘날 한국과 영국은 자유·인권·법치라는 보편적 가치의 동반자이자 자유무역 시장으로 연결된 경제 공동체"라며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을 다시 시작해 공급망과 협력 기반을 더욱 공고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양국의 협력 지평을 인공지능(AI)·원전·바이오·우주·반도체·청정에너지 등 첨단 과학기술 분야로 대폭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한영은 오랜 세월 뿌리 깊은 협력과 연대의 역사를 갖고 있다"며 한국이 유럽 국가 중 최초로 영국과 1883년 수호통상 조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방 후 영국은 공산 세력의 침공에 맞서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키는 일에도 앞장섰다"며 "1950년 북한의 불법적 기습 남침으로 나라의 운명이 백척간두에 놓였을 때 영국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8만명의 군대를 파병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중 1천명이 넘는 청년들이 목숨을 바쳤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전쟁의 폐허에서 우뚝 일어서 기적과도 같은 압축 성장을 이뤄내는 데도 영국은 늘 대한민국과 함께하며 우리의 산업과 기술 인프라 구축 과정을 도왔다"고 강조했다.

특히 교민 사회를 향해서는 "1950년 47명 규모에 불과했던 교민 사회가 1970년대부터 한국 상사들의 영국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크게 늘어나기 시작했다"며 "지금은 약 4만명 규모로 서유럽에서 가장 크고 활발한 한인 사회를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의 대중문화를 즐기는 영국인들이 늘어나고 있고 현재 런던 시내에만 200여곳에 한식당이 있다"며 재영 동포들이 무역·법률·의료·스포츠 등 여러 분야에서 현지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앞으로도 각자의 분야에서 더욱 큰 역량을 발휘해 영국 사회에 더 큰 기여와 봉사를 하고, 한영을 잇는 든든한 가교가 돼 주기를 부탁한다"고 했다.

이날 만찬에는 배지영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티모시 조 보수당 전 지방선거 후보자, 김종순 JS홀딩스 대표, 김승철 재영한인의사협회 회장, 손병권 민주평통 회장, 김숙희 재영한인총연합회 회장, 윤여철 주영국대사, 한규훈 옥스퍼드대 한인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