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2 토 20:58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산업부, '겨울 천연가스 수급 점검' 민관 합동회의 개최가스공사 "만재 수준 LNG 확보…내년 3월까지 안정적 관리 가능"
  • 산업팀
  • 승인 2023.11.21 07:12 ㅣ 수정 2023.11.21 12:58  
  • 댓글 0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에서 한국가스공사와 민간 액화천연가스(LNG) 직수입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동절기 국내 천연가스 수급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21일 가스공사는 이날 회의에서 "만재 재고 수준으로 LNG를 확보해 내년 3월 말까지 안정적으로 수급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국민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가스 수급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최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무력 충돌로 국제 에너지 시장의 불안정성이 커짐에 따라 'LNG 수급 비상대응반'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가스공사는 이번 무력 충돌에 따른 특별한 영향은 없는 것으로 평가하면서도 주요 원유·가스 도입 경로인 호르무즈 해협 봉쇄 가능성 등에 대비해 5단계 상황별 대응책을 마련한 상태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유법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국장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이스라엘·하마스 사태가 발생해 국내 가스 수급 우려가 있었지만 안정적 수급 관리가 이뤄지고 있다"며 "사태를 면밀히 주시하면서 수급 비상시를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