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2 토 20:58
HOME 뉴스 사회문화
檢, '현대차 관계사 고가매입 의혹' KT 직원 압수수색수십억 프리미엄 붙여 사들인 의혹…'보은 투자' 가능성도 염두
  • 사회팀
  • 승인 2023.11.17 11:07 ㅣ 수정 2023.11.18 07:17  
  • 댓글 0

KT 자회사의 '현대자동차 관계사 지분 고가매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KT그룹 직원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용성진 부장검사)는 이날 KT와 KT클라우드 직원 2명의 주거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이 직원들은 지난해 9월 KT클라우드가 차량용 클라우드업체인 오픈클라우드랩(전 스파크앤어소시에이츠·스파크)을 인수하는 데 업무상 관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당시 KT클라우드가 스파크 지분 100%를 206억8천만원에 매입하는 과정에 정상적인 기업 가치보다 수십억원 이상 높은 가격을 지불한 것으로 의심한다.

스파크는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의 동서인 박성빈 전 대표가 설립한 회사다.

현대차는 2021년 7월 경영난에 빠진 구현모 전 KT 대표 형의 회사 지분을 매입했는데, 검찰은 이에 대한 보은 성격으로 KT가 스파크를 고가 매입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친 뒤 직원들을 불러 당시 인수 과정과 경영진의 개입 여부 등을 추궁할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구 전 대표와 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장이었던 윤경림 전 KT 사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 피의자로 입건한 상태다.

지난 8월 KT 본사와 오픈클라우드랩 사무실, 윤 전 사장의 주거지 등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고 지난달에는 박 전 대표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KT가 계열사 시설관리 업무를 KDFS 등 일부 하청업체에 몰아주고 다른 업체에는 불이익을 줬다는 내용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도 수사 중이다.

올해 8월 KDFS 황욱정 대표를 구속기소한 이후 그룹 경영진의 관여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연합>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