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2 토 20:58
HOME 뉴스 국제
개발자 반발에 한발 물러선 유니티…'설치당 과금' 정책 개편무료 요금제 구독자에게 런타임 수수료 안 받아…기업용도 소급 적용 안 해
  • 국제팀
  • 승인 2023.09.23 11:59 ㅣ 수정 2023.09.23 11:59  
  • 댓글 0

게임 설치 횟수에 따라 개발자들에게 요금을 청구하는 새로운 가격 정책인 '런타임 수수료'를 발표했다가 파문에 휩싸인 콘텐츠 제작 엔진 '유니티'가 결국 한발 물러섰다.

22일(현지시간) 유니티를 개발·운영하는 미국 기업 유니티 테크놀로지스는 마크 위튼 부사장 명의의 편지로 학생·아마추어용 무료 요금제인 '퍼스널' 플랜 구독자에게는 "런타임 수수료를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퍼스널 플랜의 무료 이용 가능 기준을 연 매출 10만 달러에서 20만 달러로 올리고, 게임에 유니티로 제작했다는 표시를 꼭 하지 않아도 된다고도 덧붙였다.

기업용인 '프로'와 '엔터프라이즈' 이용자의 경우 설치 횟수 당 과금이 여전히 적용된다.

그러나 이 역시 유니티로 만든 게임의 연 매출이 100만 달러가 넘어야만 해당하며, 월 매출액의 2.5% 또는 게임 설치 횟수에 따른 수수료 산정액 중 더 적은 금액이 요금으로 청구된다.

유니티는 이런 가격 정책을 2024년 출시되는 2023 LTS(장기 지원) 버전부터 적용하고, 소급 적용은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게임 개발자들은 호환성 문제 때문에 게임 엔진을 업데이트하지 않고 구버전을 사용하는 경우가 잦은데, 이에 따라 예전 버전을 쓰는 경우 설치당 과금 정책을 적용받지 않을 전망이다.

유니티는 에픽게임즈의 '언리얼 엔진'과 함께 전 세계 게임 업계를 양분하고 있는 게임 엔진으로, 상대적으로 개발 난도가 낮아 소규모 개발팀이나 모바일 게임 제작사들이 자주 사용해왔다.

유니티는 지난 12일 이용자의 설치 횟수와 개발자가 구독한 요금제에 따라 건당 적게는 1센트부터 많게는 20센트까지의 요금을 부과한다는 런타임 수수료 정책을 발표해 논란이 일었다.

국내외 인디 게임 제작자와 중소 개발사들은 이런 발표에 거세게 반발했다. 미국 유니티 본사는 가격 정책에 불만을 품은 이로부터 살해 협박을 받고 2곳의 사무실을 폐쇄하기도 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