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2 토 20:5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태양계 첫 성간천체 '오우무아무아'는 얼음 아니다"천문연 티엠황 박사 연구팀 "본질 규명 여전히 숙제"
  • 과학팀
  • 승인 2023.09.20 07:32 ㅣ 수정 2023.09.20 07:32  
  • 댓글 0

태양계에서 관측된 최초의 성간(星間·인터스텔라) 천체인 '오우무아무아'(Oumuamua)가 수소 얼음과 물 얼음이 아니라는 주장이 다시 한번 제기됐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론천문연구센터 티엠 황 박사가 이끄는 국제연구팀은 2020년 그동안 학계의 유력한 가설이던 '오우무아무아가 수소 얼음으로 이뤄져 있고, 표면에서 나오는 수소 기체로 인해 가속 운동을 한다'는 내용을 뒤집는 논문을 제시했다.

오우무아무아가 수소 얼음덩어리라면 기화해 사라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올해 상반기 천문학계에서는 오우무아무아가 수소 얼음과 물 얼음으로 구성돼 있어 성간물질을 통과해도 파괴되지 않을 수 있다는 새로운 이론이 제시됐다.

▲ 오우무아무아 상상도.

성간물질이란 별과 별 사이 비어 있는 공간에 존재하는 먼지와 기체를 의미한다. 성간물질을 통과하는 긴 시간 동안 기체 입자들이 충돌해 열이 발생한다.

이에 대해 티엠 황 박사와 하버드 스미소니언 천체물리연구센터 아브라함 로브 교수 연구팀은 오우무아무아가 수소 얼음과 물 얼음으로 구성돼 있다는 주장 또한 수소와 물의 승화 현상을 고려하지 않은 이론이고, 오우무아무아의 비중력 가속 운동을 설명할 수 있는 추력을 만들 수 없다고 주장했다.

비중력 가속 운동이란 추진력이 강해 태양 중력만으로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설명하기 어려운 운동을 뜻한다.

연구팀은 대신 오우무아무아가 우주 공간에서 겪을 수 있는 중요한 가열·냉각 과정을 고려한 열역학적 모델을 제시했다.

오우무아무아가 빠른 속도로 추진하려면 수소 얼음이 기체로 승화돼야 하는데 이때 많은 양의 수소가 필요하다.

그러나 수소 얼음과 물 얼음으로 오우무아무아가 구성돼 있다고 가정하고 표면 온도를 추정한 결과, 온도가 매우 낮아 오우무아무아를 추진할 힘이 부족하며 충분한 수소 얼음도 없다고 주장했다.

티엠 황 박사는 "오우무아무아가 어떻게 태어났으며 본질이 무엇인지 규명하는 것은 여전히 천문학자들에게 남겨진 숙제"라며 "베라 루빈 천문대에서 이뤄질 대형 시놉틱 관측 망원경을 통해 많은 성간 물체를 탐지한다면 오우무아무아의 기원과 본질에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과학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