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3 토 17:16
HOME 뉴스 ICTㆍ과학
구글 바드, 지도·유튜브와 실시간 연계수브라만야 부사장 "역대 가장 똑똑한 모델…40개 언어 제공"
  • 산업팀
  • 승인 2023.09.19 19:33 ㅣ 수정 2023.09.19 20:53  
  • 댓글 0

구글이 구글 앱·서비스 기반의 정보와 실시간으로 연동해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한 인공지능(AI) 챗봇 '바드'(Bard)를 선보였다.

19일 선보인 새로운 바드는 이용자들이 유튜브, 구글 지도, 호텔, 항공편에서 제공되는 실시간 정보를 활용해 작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이용자가 가진 정보를 한곳에 모아 작업을 할 수 있게 된다. 이용자가 동의하면 바드가 지메일, 문서, 드라이브에 저장된 정보와 상호 작용해 개인 콘텐츠 전반의 정보를 찾고 요약하고 질문에 답할 수 있다.

▲ 구글 바드.

앞으로 이용자는 올해 성탄절 항공편과 여행 계획을 찾기 위해 몇 시간 동안 이곳저곳을 검색하는 대신 바드에 "성탄절 전날 출발하는 항공편과 공항 근처 꽃집 위치를 찾아주고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감동적인 시를 써달라"는 요청을 한 번의 대화로 할 수 있다.

아마르 수브라만야 구글 바드 엔지니어링 부사장은 최근 온라인으로 이뤄진 미디어 라운드테이블에서 "이번 바드는 역대 가장 똑똑하고 성능이 뛰어난 모델"이라면서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반영, 최대 40개 이상의 언어로 그 어느 때보다 직관적이고 상상력이 풍부하며 반응이 빠른 바드를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구글은 새 바드가 대답을 이중 확인하는 장치를 갖춰 신뢰성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이용자가 'G' 버튼을 누르면 구글 검색 기능을 통해 바드가 생성한 대답과 유사하거나 다른 콘텐츠를 찾아서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영어로 우선 제공되며, 이중확인이 가능한 경우 바드의 대답에서 해당 문장이 강조 표시되고 이를 클릭하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제공된 링크는 구글 검색을 통해 찾은 콘텐츠이며, 이 출처가 "바드의 기존 대답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수브라만야 부사장은 강조했다.

그는 "바드 출시 이후 종종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자신 있게 제시하는 현상 등의 문제점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어 이를 해결하려 큰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이용자들이 바드와 함께 학습해 나가며 AI로 생성된 정보에 대해 신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새 바드는 다른 사람이 공유한 바드와의 대화를 이어받아 내 계정에서 계속 이어가고 발전시킬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또 구글 렌즈를 활용해 이미지를 업로드하고, 바드 대답에 구글 검색 이미지를 가져오는 것, 대답의 길이와 어조를 수정하는 기능 등을 영어뿐만 아니라 40개 이상의 다양한 언어로 활용할 수 있다.

수브라만야 부사장은 "'좋아요' 또는 '싫어요'와 같이 바드의 대답에 대한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최첨단 강화 학습 기법을 적용함으로써 더 직관적이고 상상력이 풍부한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바드를 훈련했다"며 "구글은 빠른 반복 작업을 통해 최고의 바드를 전 세계에 선보일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